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데일리뉴스
깊은 숲속 통나무 오두막지, 이렇게 하면 ‘뚝딱’
(사진=EBS ‘한국기행’ 스틸 컷)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깊은 숲속에서 통나무 오두막집을 짓는 사람들을 조명한다.

29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어느새 가을 4부 작은 집이어도 괜찮아’가 전파를 탄다.

‘석석’ 요상한 소리가 들려오는 강원도 횡성의 깊은 숲속. 이 숲의 주인인 조민성 씨와 친구들이 30m가 훌쩍 넘는 벚나무를 베는 중이다. 숲에서 화원을 운영하는 민성 씨는 겨울이 오기 전 통나무집을 짓기로 했다.

높이 30m, 무게 300㎏, 집 짓는 데 쓰일 이 육중한 나무들을 등과 허리, 장딴지를 장비 삼아 오로지 맨몸으로 옮기고, 쌓는 민성 씨. 이 가을이 가기 전 통나무집은 완성될 수 있을까.

경남 하동의 한 산자락. 손수 지은 여섯 평짜리 오두막에서 홀로 아홉 번의 가을을 맞고 있다는 김만호 씨. 하지만 이번 가을은 좀 다르다. 아이들 교육문제로 부산에 사는 아내 미정 씨가 찾아온 것이다. 도대체 이 작고 허름한 오두막집에 무슨 재미가 있다는 것일까.

오늘 하루 남편 따라 오두막살이 체험에 나선 아내. 산에서 가을밤을 줍고, 귀한 영지버섯과 토복령까지 얻었다. 오두막 마당에 만들어놓은 철판에서 남편이 해주는 별식을 맛보고, 남편이 불러주는 사랑의 세레나데까지 덤으로 선물 받았다. 과연 아내는 오두막에 정 붙이고 쭉 살아갈 수 있을까.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