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전남 영암 청화 큰스님ㆍ경북 안동 운산 스님, 서로 다른 두 스님이 사는 법
(사진=E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전남 영암 청화 큰스님과 경북 안동 운산 스님을 만났다.

29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그 겨울의 산사-3부 두 스님이 사는 법‘가 전파를 탄다.

호랑이가 앞발을 들고 포효하는 형상이라는 전남 영암의 바위산 월출산엔 아찔한 바위 끝에 제비집처럼 매달린 암자가 있다. ‘높은 곳에서 깨달음을 얻는다’는 상견성암이다. 마지막 도인으로 칭송받던 청화 큰스님의 수행처이기도 했다.

멋진 비경이 눈앞에 펼쳐지지만, 절벽 암자 생활은 녹록치 않다. 직접 나무를 패서 군불을 때고, 해우소 한번 가려 해도 바윗길을 넘나들어야 한다. 허나 명원 스님은 큰절의 주지 자리까지 내려놓고 이곳에서의 수행을 자처했다. 그러다 보면 어느 날, 어느 때 너른 바위처럼 산들처럼 티 없는 마음도 뻗어 나갈 수 있지 않을까.

경북 안동 왕모산 자락엔 운산 스님의 암자가 있다. 농사가 참선이라는 생각으로 흙일을 계속한다는 스님. 그래서 스님의 밭은 별천지다. 눈 속의 겨울 추위를 견딘 향 진한 고수와 30년 묵은 장수 잔대도 만날 수 있는 것이다. 스님에게 수행은 땀 흘리며 집중하고 자유로워지는 것이다. 그래서 시작했다는 기타 제작은 공방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온 정신을 손끝에 집중한다.

수행처도 수행방법도 다르지만 같은 곳을 바라보는 두 스님을 만나본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들이 모르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