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국내 5대 적멸보궁 법흥사 삼보 노스님과 다섯 살 개 보리의 동행
(사진=E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스님과 동물 친구들을 소개한다.

31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그 겨울의 산사-5부 스님과 동물 친구들‘가 전파를 탄다.

강원도 영월군. 우리나라의 5대 적멸보궁인 법흥사에는 삼보 노스님과 다섯 살 난 개 보리가 있다. 새우젓조차 귀한 절간에 등장한 한우. 보리에게만은 채식은 예외다. 법당 안에도 보리는 프리 패스. 삼보 스님 곁엔 수행비서처럼 언제나 보리가 있다. 매일 두 시간씩 함께 영월 구봉대산을 오른다는 스님과 보리.

한참 산을 오르다 문득 스님 머리에 땀방울 맺힐 때면 보리가 나선다. 지극정성으로 스님 머리를 핥아주는 것이다. ‘세상에 이처럼 나를 아껴주는 이가 또 있겠는가.’ 스님과 보리는 호랑이 같고 사자 같은 걸음걸이마저 닮아간다.

경기도 북부 한탄강 강변. 도연 스님은 겨울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두루미 탐조를 나섰다. 똥만 봐도 녀석들이 얼마나 먹었는지 알 정도로 새에 대한 애정이 가득한 스님의 암자 주변에는 곤줄박이, 박새, 쇠박새, 딱따구리 등 스님이 손수 만들었다는 새 둥지가 가득하다.

지역 아이들과 함께하는 산새 학교가 열린 날! 다양한 새소리를 듣고, 새에게 모이를 줘 본다. 또 새 둥지 장식을 직접 사포질해보며 작은 생명의 소중함과 더불어 살아가는 것의 감사함을 배워나간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들이 모르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