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생활상권 육성사업 대상지 5곳 최종 선정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지하철역, 학교, 동주민센터 등 생활중심지에서 걸어서 10분 이내 도보생활권 상권을 주민 스스로가 살리는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대형마트, 온라인쇼핑에 밀려 활기를 잃어가는 골목상권을 되살려 발길을 돌렸던 동네 단골을 되찾겠다는 것이 취지다.

서울시는 낙후된 동네 가게들을 지역주민이 즐겨 이용할 수 있는 생활상점으로 바꿔 골목경제를 살리는 ‘생활상권 육성사업’ 대상지 5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양천구 신정 6동 일대, 관악구 난곡동 일대, 종로구 창신동 일대, 서초구 방배2동 일대, 송파구 가락본동 일대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1차로 8곳의 후보지역을 예비 선정하고, 이 지역에 추진위원회 구성, 커뮤니티스토어 운영, 손수가게 발굴ㆍ지원 등 3개 과제를 부여했다. 이들 지역은 자체적 추진위원회 구성, 올해 6월까지 7개월간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시는 그 성과를 평가해 최종 5개 지역을 선정했다.

‘생활상권’으로 선정된 5곳에 대해선 1차로 자문위원회가 지역특성과 유동인구, 구매성향과 같은 소비패턴을 분석해 이를 바탕으로 컨설팅을 해준다. 이 컨설팅을 바탕으로 신상품 개발, 주민편의시설 설치 등의 실행은 지역 내 추진위원회가 맡는 방식이다.

생활상권 육성을 위해 시는 올해 우선 지역당 3억여 원을 지원한다. 3년간 최대 30억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서초구 방배2동 일대는 주민자치위원장을 중심으로 상인, 주민, 직능단체회원들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지역 내 ‘손수가게’를 적극적으로 육성했다. ‘손수가게’는 주민들에게 믿을 수 있는 식당이라는 이미지를 갖게 돼 코로나19에도 매출이 오를 정도였다.
송파구 가락본동 일대는 커뮤니티스토어에 집중했다.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을 개설하고, 마을 신문도 제작했다. 또 주민 설문을 통해 어린이 도서, 공구, 장난감 따위 사용하지 않는 유휴물품들이 교환할 수 있는 보물상자도 설치했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에 ‘생활상권’ 후보지 20곳을 선정하고, 2021년 초 최종 10곳을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2년까지 총 60개 지역에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목표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