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국내 첫 청계 하수처리장, 물 재생 역사체험관 ‘탈바꿈’
조감도.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는 1976년 준공된 국내 최초의 하수처리장의 역사적 의미를 보존하기 위해 과거의 하수도시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 23일부터 청계하수역사체험관(가칭) 설계공모를 개최한다.

지난 2007년 가동을 멈춘 옛 청계천 하수처리장 유입폄프장 일대가 역사ㆍ문화ㆍ산업 자원이 함께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창조 된다.

청계하수역사체험관사업 부지는 1만7000㎡로 방문자 센터, 유입펌프장과 유입로로 구성된 역사마당(5500㎡)과 시민문화 여가공간인 중앙마당(1만1500㎡)등으로 조성된다.

이번 사업의 핵심은 방문자센터와 기존 시설인 유입펌프장과 유입관로를 접해볼 수 있는 역사마당이다. 중앙마당은 서울하수도과학관과 서울새활용플라자 등 주변시설을 이어주는 중심역할을 담당한다. 이곳에서는 기존의 농축조 흔적과 역사성을 드러내는 옥외 전시물과 휴게공간으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유입수문이 있는 부지는 청계천변 산책로에서 접근 가능한 지역으로 청계하수역사체험관을 알리는 홍보의 공간이자 산책로와 자전거길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에게 휴식 공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청계하수처리장은 우리나라 본격적인 하수처리시대를 알리는 시설로 역사적 가치가 매우 크다. 역사적 가치가 있는 건축물은 법적으로 관리· 보호되고 있지만 1970년대 산업화 초창기에 건립된 산업시설은 귀중한 역사적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현대화 및 기능개선으로 대부분 사라지고 있다.

앞으로 서울시는 역사적으로 보전가치가 높은 폐 산업시설에 새로운 정체성을 부여해 지역 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향후 역사적으로 가치가 있는 하수도시설의 경우 문화재 등록도 추가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청계하수역사체험관 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은 심사위원단의 1~2단계를 거쳐 오는 10월 22일 선정된다. 당선 팀에게는 설계권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2021년 8월까지 기본ㆍ실시설계 과정을 거쳐 2023년 5월 개관한다는 목표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