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본격 진행…침체된 골목상권 살리기
가게 외관 조성 후.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가 지역 내 예술가들이 오래된 동네 가게의 환경을 바꿔주는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지역 주민들이 즐겨 찾을 수 있는 명소로 조성해 침체된 골목상권을 살리는 것이 목적이다.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사업은 아트(Art)와 인테리어(Interior)의 합성어다. 회화ㆍ전시ㆍ공예 등을 전공한 예술가가 동네가게의 간판ㆍ벽화 따위 점포 인테리어와 공간리모델링부터 브랜드(BI), 상품패키지 제작까지 맞춤형으로 바꿔주는 프로젝트다.

올해 아트테리어 사업은 지난 5월 자치구 공모를 통해 선정한 강남구, 강동구, 관악구, 노원구, 동작구, 마포구, 서대문구, 서초구, 성북구, 송파구, 용산구, 은평구다. 총 12개구에서 진행된다. 203명의 예술가를 선발해 590개소 영업환경을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지원금은 17억8000만원이다.

특히 단순 간판교체나 인테리어와 같은 환경개선을 넘어 참여 예술가와 소상공인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주변 시장환경을 분석하고 점주의 니즈를 꼼꼼하게 반영해, 해당 가게만의 특색을 살린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에 선정된 12개 자치구는 자체적으로 지역 내 예술가를 선발하고, 참여 소상공인을 선정해 8월부터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지난해까지는 청년예술가만 선발 대상이었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작품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기성예술가까지 참여 할 수 있도록 선발기준을 완화했다.

소상공인 점포는 서울시 소재, 상시노동자 5인 미만의 매장으로 소비자들이 직접 방문해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는 가게면 참여 가능하다. 단 유흥주점과 프랜차이즈매장은 제외다.

참여를 원하는 소상공인과 지역예술가는 해당 자치구로 담당부서로 문의하면 정확한 일정과 선발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