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핀란드 관광청, ‘핀란드 행복 비결’ 알 수 있는 여행지 3곳 소개…눅시오 국립공원 外
눅시오 국립공원 전경. (사진=핀란드 관광청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핀란드 관광청이 온라인 방송을 통해 현지인이 사랑하는 여행지 세 곳과 핀란드인의 행복 비결을 소개했다.

핀란드는 유엔(UN) 산하 자문기구 지속발전해법네트워크(SDSN)의 세계행복보고서에서 3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로 꼽힌 바 있다.

핀란드 관광청은 지난 5월 핀란드 현지인으로부터 행복 노하우를 배우는 렌트 어 핀 라이브 방송 시리즈를 시작했다.

핀란드의 휴식법을 주제로 진행된 첫 번째 라이브 방송은 눅시오 국립공원에서 진행됐다.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에서 차로 40분 거리에 위치한 눅시오 국립공원은 헬싱키 사람들이 먼 거리를 가지 않고도 도시에서 벗어나 초록빛 숲, 차가운 호수와 선선한 바람을 즐기는 곳이다. ‘만인의 권리(Everyman’s Rights)’라는 개념을 존중하는 핀란드에서는 누구든지 지천으로 널린 베리와 버섯을 채집할 수 있다. 공원으로 나들이 온 가족들은 신선한 재료를 조리해 먹으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낸다.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 편은 핀란드 사람들이 사랑하는 여름 마을 포르보에서 진행됐다. 포르보는 핀란드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도시다. 알록달록한 목조 건물이 조성하는 풍경은 오랜 시간 수많은 핀란드 예술가의 영감이 돼왔다. 여름철에는 마을을 가로지로는 포르보 강 또는 근방 다도해 지역에서 카약이나 카누를 타는 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5월부터 9월까지는 헬싱키와 포르보를 운항하는 페리가 운영된다.

마지막 방송 촬영지는 아기자기한 마을 마틸데달이다. 19세기 형성된 제철소 마을인 마틸데달은 예술가와 수공예 장인이 만들어가는 오붓한 문화 행사와 카페, 레스토랑, 공예품점으로 이루어져 있다. 적갈색 황토로 지어진 집과 오래된 떡갈나무들이 방문객을 반긴다. 외국인에게는 비교적 덜 알려졌지만 여유로움과 평안함을 찾는 핀란드 현지인들에게 사랑받는 주말 여행지다. 테이오 국립공원의 마틸다 호수와 발트해 사이에 위치해 물과 숲이 어우러진 자연 속 휴식을 선사한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