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해변 휴양지부터 환상적인 야경까지…아고다, 국내 여름 드라이브 여행지 소개
창선 삼천포대교 전경. (사진=아고다, 픽사이베이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디지털 여행 플랫폼 아고다가 언택트 드라이브 여행지 네 곳을 소개했다. 자동차 여행은 원하는 길을 달리며 멋진 경치를 감상하고 자연과 가까워질 수 있는 최적의 기회다. 창문을 내리고 나만의 편안한 공간에서 여름 바람을 느끼며, 원하는 곳이라면 언제 어디서나 잠시 멈추어 기억에 남을 순간을 즐겨보자.

짧지만 경치 좋은 해안도로, 헌화로

국내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도로는 강원도 강릉 헌화로다. 환상적인 해안 절경을 만날 수 있는 동해안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다. 금진해변까지 약 8㎞를 달리기 전에 정동진에서 아름다운 일출을 감상해보자. 금진항에서 약 2㎞ 뻗어있는 해안도는 해안절벽, 백사장, 푸른 바다가 장관을 이룬다. 바닷가 카페나 휴게 공간에 잠시 정차하고 시원한 파도 소리와 바닷바람을 즐겨도 좋다. 서핑에 도전해볼 수도 있다.

그림 같은 풍경과 즐거움이 함께 하는 가족 나들이, 17번 국도

전남 곡성과 구례를 잇는 17번 국도는 국내에서 가장 경치가 좋은 드라이브 코스 중 하나다. 그림 같은 섬진강을 따라 약 22㎞를 달릴 수 있다. 17번 국도에서 곡성 읍내로 들어가는 도로로 잠시 방향을 틀어 길게 줄지어 뻗은 나무로 유명한 메타세콰이어길을 따라 드라이브를 즐겨도 좋다. 섬진강 기차마을에서 아이들과 함께 증기기관차나 레일바이크를 타거나 곡성 섬진강 천문대에서 별자리를 찾아볼 수도 있다.

화려한 야경 감상, 영종도

황홀한 야경을 감상하고 싶다면 인천 영종도가 좋다. 아라김포여객터미널부터 을왕리 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약 47㎞ 구간에는 다채로운 불빛을 뿜어내는 인천대교와 영종대교뿐만 아니라 낭만적인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경인아라뱃길 등 인상적인 명소가 많다. 인천국제공항의 야경도 멋진 볼거리다. 영종도의 명소인 을왕리 해변에서 밤바다를 배경으로 조개구이를 맛볼 수도 있는 점도 묘미다.

저마다의 매력 가득한 5개의 다리, 창선ㆍ삼천포대교

경남에는 창선도, 늑도, 초양도, 모개섬을 잇는 5개의 다리가 있다. 창선ㆍ삼천포대교다. 지난 2006년 국토해양부가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오르기도 했다. 총 3.4㎞로 5개 교량 모두 각기 다른 모양으로 이루어져 있어 ‘다리박물관’으로도 불린다. 이 도로를 따라 펼쳐지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의 푸른 숲과 붉게 물드는 남해의 해넘이는 자연 애호가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해가 지면 5개의 다리는 형형색색의 조명으로 저마다의 멋을 뽐낸다. 삼천포대교 바로 옆을 지나는 사천바다케이블카를 타고 다리를 조망할 수도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