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남양주 축령산 용화사 미륵암 보현스님, 여름 사찰음식 초계탕ㆍ막장찌개로 더위 사냥
(사진=EBS ‘한국기행’ 스틸 컷)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경기도 남양주시 축령산에 자리한 용화사 미륵암을 찾아간다.

30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기다렸다 여름 맛 4부 보현스님의 여름 맛공양‘이 전파를 탄다.

경기도 남양주시 축령산. 깊은 산골에 자리한 용화사 미륵암을 홀로 지키는 주지 스님이 있다. 보현스님다.

차가운 계곡물이 세면대를 대신한다.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스님이다. 속세에서 산전수전 공중전을 다 겪고 불가에 귀의했다.

스님만의 보디가드 모카와 함께 텃밭에서 감자와 상추를 채취하면 흙먼지가 가득하다. 계곡물로 묻은 흙들을 털어내며 깨끗하게 마음을 비운다. 비로소 마지막 하나, 머리 깎는 일만 남았다.

‘중은 제 머리를 못 깎는다’고 하지만 그건 보현스님과는 먼 이야기다. 익숙하게 거울을 앞에 두고 스님은 이발기로 자신의 머리를 깎는다.

공양 시간을 제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보현스님. 불 하나 쓰지 않고 완성된 스님만의 점심 공양, 미역 오이냉국과 겉절이. 겉절이를 무칠 때면 속가의 어머니가 해주시던 김치가 생각난다는 스님. 그래서 스님 홀로 하는 공양이 더 외로운 이유다.

조용했던 용화사 미륵암에 손님이 찾아왔다. 다 낡은 지게를 지고 새벽부터 산을 오르는 스님과 그 뒤를 따르는 신도들이다. 스님의 키만큼 커버린 엉겅퀴를 함께 꺾다 보면 그곳에 핀 풀꽃이 눈에 띈다.

한 아름 풀꽃을 뜯어 꽃다발을 내민 스님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피었다. 엉겅퀴를 씻어 설탕에 버무려 장독에 넣으면 봄부터 모은 백 가지 약초들의 진액으로 만들어진 보현스님만의 백 약초 효소가 완성된다.

하지만 이렇게 어렵게 만든 백 약초의 주인은 스님을 찾는 신도들 불가에 귀의했던 순간부터 자신의 음식으로 행복한 신도들을 보며 이것이 수행이라고 여겼던 보현스님. 함께 고생한 신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아 맛 공양을 준비했다.

이 무더위를 식힐 버섯을 넣은 사찰음식 초계탕부터 보현스님의 비장의 무기인 사찰음식 막장 찌개까지. 익어가는 여름, 요리 9단 보현스님의 맛 공양을 맛보러 간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