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울릉도 뱃길 20분 죽도, 단 한 가구만 사는 지상낙원
(사진=EBS ‘한국기행’ 스틸 컷)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울릉도에서 죽도로 향한다.

24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그해 여름, 울릉도 4부 우리들만의 낙원, 죽도‘가 전파를 탄다.

울릉도에서 뱃길로 20분. 그곳에 죽도가 있다. 현재 죽도의 주민은 단 1가구다. 김유곤, 이윤정 씨 부부와 3살 난 아들 민준이다.

며칠간 내린 풍랑주의보로 섬이 엉망이 됐다. 해서 비 온 뒤는 눈 코 뜰 새 없이 바쁘다는 유곤 씨. 비바람에 망가진 먹거리 장터, 텃밭을 손봐야 하는 것은 물로 자급자족 섬살이에 필요한 전기 공급원인 태양열판도 청소하고 가장 귀한 물 저장고도 살펴봐야 하는 오늘은 유난히 하루가 짧다.

이 여름, 유곤 씨는 더덕밭을 돌보느라 분주하다. 60년 전 울릉도에서 죽도로 건너온 부모님이 피땀으로 일군 게 바로 이 더덕 농사다. 그 뒤를 이은 유곤 씨의 청춘도 이곳에 있다.

죽도(울릉도) 더덕은 심이 없어 부드럽고 수분이 많아 인기가 많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유람선이 끊기면서 판로가 막힌 상황이다. 그렇다고 걱정만 하고 있을 유곤 씨가 아니다.

8년간 고이 기른 더덕을 채취해 백숙과 더덕밥, 더덕무침으로 가족들 건강을 챙기는 유곤 씨.

여름날의 죽도는 여전히 행복하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