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봄 꽃길 160선 소개…경춘선 숲길ㆍ서울로 7017ㆍ북서울꿈의숲 外
서울식물원.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코로나19로 인해 평범한 일상이 그리운 요즘, 시민들에게 잔잔한 미소를 가져다 줄 봄꽃 소식이 도착했다. 서울시는 따스한 봄날 서울 곳곳에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해 줄 ‘서울의 아름다운 봄 꽃길 160선’을 소개했다.

올해 서울시가 선정한 봄 꽃길 160선은 크고 작은 도심 공원부터 가로변, 하천변, 골목길 등을 총망라한 총 길이만 237.5㎞다.

광진구 워커힐길. (사진=서울시 제공)
금천구 벚꽃로. (사진=서울시 제공)

공원 내 꽃길 49개소(경춘선 숲길ㆍ서울로 7017ㆍ북서울꿈의숲ㆍ서울 식물원ㆍ남산ㆍ서울대공원 등), 가로변 꽃길 69개소(영등포구 여의동 서로ㆍ광진구 워커힐길ㆍ금천구 벚꽃로 등), 하천변 꽃길 34개소(한강ㆍ중랑천ㆍ성북천ㆍ안양천ㆍ청계천ㆍ양재천 등), 녹지대 8개소(강북 우이천변 녹지대ㆍ양재대로 녹지대 등)로 총 160개소다.

특히, 올해 선정된 160개소에는 지난해 개장한 서울식물원 등 서울의 새로운 관광명소 등이 새롭게 반영돼 있어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 가까이 봄꽃을 만날 수 있게 됐다.

동대문구 중랑천.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창포원.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의 봄을 알리는 꽃길에는 벚꽃, 이팝나무, 유채꽃, 개나리, 진달래, 연상홍 등 봄을 대표하는 꽃 외에도 장미, 야생화, 튤립, 데이지, 페추니아, 라벤더 등 다양한 화종이 조성돼 있다.

‘서울의 아름다운 봄 꽃길 160선’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story/springflower/) 웹서비스 ‘스마트서울맵’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서울시는 160개소의 봄 꽃길을 장소 성격에 따라 드라이브에 좋은 봄 꽃길, 산책과 운동하기에 좋은 봄 꽃길, 색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봄 꽃길, 봄을 만끽할 수 있는 꽃길 등 4개 테마로 분류해 시민들이 서울 봄 꽃길을 쉽게 찾을 수 있게 정리했다.

영등포구 안양천. (사진=서울시 제공)
한강. (사진=서울시 제공)

한편,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는 올해 서울의 봄꽃이 피는 시기가 작년보다 5~8일 빠를 것으로 예상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봄 꽃 명소보다는 집 주변 가까이서 소소한 봄꽃을 즐기는 색다른 지혜가 필요하다”며 “선정된 서울 봄 꽃길을 확인해 집 근처 가까운 곳으로 가볍게 산책하는 것도 실내에만 있어 답답했던 몸과 마음을 전환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단 마스크 착용 및 외출 후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꼼꼼하게 챙기는 것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