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문화재단-까사미아, 청년 예술가 창작 환경 개선 활동
한정은 도예작가가 새 전기 가마의 온도를 조정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 김종휘)은 주거 공간 브랜드인 까사미아(대표 임병선)와 함께 공예ㆍ디자인 창작 레지던시인 신당창작아케이드의 청년 예술가가 더 나은 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전문설비인 전기 가마를 설치했다.

신당창작아케이드는 2009년 서울중앙시장 신당지하쇼핑센터 안에 조성된 공예·디자인 전문 창작공간이다. 개관 당시 입주 작가의 창작 활동을 위한 가마를 구비했으며, 2010년에 추가로 가마 1대를 더 구입해 총 3대의 가마를 보유하고 있다.

가마는 한 번 사용할 때마다 작품을 굽는 시간과 가마를 식히는 시간을 포함해 최소 10시간 이상이 소요된다. 이에 입주 작가들은 서로 가마를 이용하는 기간이 겹치지 않도록 일정표를 만들어 1인당 월평균 2~3회로 함께 사용해왔다. 그러나 매년 10명이 넘는 도예작가가 계속 사용하다보니 가마의 실제 연식보다 더 노후해졌다.

까사미아는 신당창작아케이드 입주 작가의 창작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기존의 노후한 가마를 대체할 고가의 전기 가마 2대를 후원했다. 실제로 2020년 입주작가 35팀(37명) 중 도예작가는 총 14명으로, 이번에 전기 가마 2대가 교체됨에 따라 입주 작가의 창작 활동 역시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가마를 실제로 사용하는 신당창작아케이드 입주 작가의 만족도는 높다. 한정은 도예작가는 “가마 이용 스케줄에 맞춰 개인 작업 일정을 조정할 정도로 도예 작업에서 가마가 중요하다”고 전하며 “이번에 가마가 교체돼 많은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들뜬다”고 밝혔다.

신당창작아케이드 김상원 매니저는 “예술가의 창작 환경을 지원하는 것은 창조적인 작품 활동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이라며 “청년 예술가들의 창작환경을 실질적으로 개선한 이번 일이 민관 협력의 좋은 예시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