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데일리뉴스
독일인 셰프 다리오가 반한 통영 볼락 낚시ㆍ볼락국
(사진=E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독인인 셰프 다리오의 볼락 낚시 체험을 소개한다.

17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뜨끈뜨끈, 진국 기행 1부 뜨거워라, 통영 바다‘가 전파를 탄다.

매서운 겨울바람에 가슴까지 시리게 되면 생각나는 정겨운 음식이 있다. 뜨끈한 진국으로 마음을 훈훈하게 만드는 국밥이다. 삶의 터전에서 치열하게 살아가는 서민들에게 잠시나마 부담 없는 가격으로 마음을 달래준다. 투박하지만 정이 담긴 우리네 진국 한 그릇을 찾아가 본다.

독일인 셰프 다리오가 겨울 바다향 가득한 통영항을 찾았다. 불야성을 이루는 새벽 수산물 시장, 이방인에게 생소한 물고기들은 그에겐 진귀한 경험이다. 바닷가 사람들의 경매 수신호까지 배우며 분주한 새벽시장의 매력에 흠뻑 빠진다.

시린 겨울에도 삶의 활력을 잃지 않는 시장 사람들에겐 든든하게 속을 데워주는 오랜 진국이 있다, 장어를 푹 고아 시래기를 넣어 끓인 시락국이다. 국밥 한 그릇 안엔 바닷가 사람들의 삶이 담겨 있다.

든든한 한 끼를 먹고 이번엔 저도를 찾았다. 서른 명 남짓한 주민들로 이루어진 저도는 장을 보려면 배를 타고 나와야 할 정도로 작은 섬이기에 직접 톳을 캐거나 낚시를 해 반찬거리를 마련한다. 통영의 으뜸 생선, 볼락 낚시로 즐거운 추억을 쌓는데. 직접 잡아 끓인 볼락국은 한 번 맛보면 잊지 못하는 맛이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들이 모르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