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천사대교 개통으로 가까워진 전남 신안, 압해도ㆍ암태도ㆍ자은도ㆍ안좌-반월도 풀코스 여행
(사진=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60회 예고영상 캡처)

[레저신문=오상민기자]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가 천사대교 개통으로 더 가까워진 전남 신안을 둘러봤다.

1일 오후 7시 10분 방송되는 K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제60화에서는 ‘천사와 함께하다-전남 신안’ 편이 전파를 탄다.

1004개의 국내 최다 섬을 보유하고 있는 전라남도 신안. 바다 건너 멀게만 느껴지던 섬들은 마침내 천사대교를 통해 육지와 연결되었다. 하나로 이어진 압해도, 암태도, 자은도 안좌-반월도 4개의 섬으로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예순 번째 여정이 시작된다.

1004개의 신안 섬을 상징하는 새로운 랜드마크 천사대교. 지난 2019년 4월에 개통된 다리는 공사기간만 약 9년 정도. 총 길이는 7.22㎞라는 놀라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배우 김영철의 눈앞으로 기세 좋게 뻗어있는 교량과 드넓은 바다, 섬들의 장관이 펼쳐진 천사대교 너머 신안으로 향한다.

압해도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바다 속에 꽂혀있는 수많은 대나무 장대들, 바로 지주식 김 양식장이다. 조수간만의 차가 확실한 신안 바다의 특징을 살린 지주식 김은 바위에 붙어 자라는 자연산 김과 가장 흡사한 맛을 가지고 있어 신안 어민들의 자랑이란다. 10월부터 수확이 시작된 김은 바로 지금이 제철. 추운 바닷바람 속에서의 고된 일이지만 늘 밝은 모습으로 아버지의 일을 물려받은 37세 귀어 청년 김현섭씨. 도시에서의 교사 생활을 그만두고 섬으로 내려 온 그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사진=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60회 예고영상 캡처)

압해도에는 벌써 봄이 찾아온 천사섬 분재공원이 있다. 하나둘 꽃망울을 틔우는 가로수를 따라 걸어 들어가면 1만 그루의 애기동백 군락지를 만나 볼 수 있다. 꽃송이 째 떨어지는 보통 동백과는 달리 장미꽃잎처럼 흩날리며 떨어지는 애기동백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곳. 배우 김영철은 떨어진 꽃잎 하나를 주워 신안에 온 포근한 추억 하나를 기념해 간다.

9개의 모래 해변을 가진 아름다운 섬 자은도의 내륙에는 겨울이라고 생각할 수 없을 만큼 푸른 대파가 가득하다. 이곳은 원래 농작물을 재배할 수 없는 버려진 모래땅이었지만, 마을 사람들의 수년간 반복된 객토작업에 옥토가 되었다. 지금은 어머님들의 수확이 한창. 동네의 이야기에 가만히 있을 수만은 없는 김영철도 기꺼이 대파 수확을 돕는다.

예로부터 관공서 옆에는 꼭 맛집이 있다는 속설이 있다. 암태면사무소를 지나는 길에 맛난 한 식당. 우럭간국이라는 생소한 음식이 있는 이곳은 오랫동안 선생님과 공무원들이 하숙을 했고, 사장님은 그들의 삼시세끼를 책임져왔단다. 하숙방의 옛 모습이 남아 있는 이곳에서 배우 김영철은 어촌의 개성이 담긴 푸짐한 밑반찬과 함께 해풍으로 말린 우럭을 넣고 끓인 진한 우럭간국을 맛본다.

(사진=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60회 예고영상 캡처)

자은도 둔장해변에서 만난 무한의 다리. 구리도, 고도, 할미도와 같은 무인도를 돌아볼 수 있는 인도교인 이곳은 자은도 관광의 필수코스이자 마을 주민들에겐 바닷일을 돕는 착한 다리이기도 하다. 겨울철 향이 좋은 바옷이란 해초를 수확하는 어머님들을 만난 배우 김영철. 바옷으로 쑨 묵과 직접 담근 막걸리를 대접받고 그득한 시골 인심을 만난다.

선착장 앞을 지나가다 바다 건너편 섬의 지붕이 모두 보라색인 모습을 발견하는 배우 김영철. 지형이 반달 모양으로 생겼다고 해서 반월도라는 이름이 붙은 이곳은 자동차와 지붕들, 밭작물과 동네 주민의 모자부터 양말까지 전부 다 보라색이다. 2015년 ‘가고 싶은 섬’으로 지정되어 섬 전체를 보랏빛으로 가꾸고 있는 반월도에서 마지막으로 마을의 최고령이라는 97세 이복례 할머니도 만나본다.

한편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는 속도의 시대에 잃어버리고 살았던 동네의 아름다움, 오아시스 같은 사람들을 보물찾기하듯 동네의 숨은 매력을 재발견하며 팍팍한 삶에 따뜻한 위안을 전하는 도시 기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여권 없이 즐기는 중국 식도락 여행…대림동 양다리 통구이ㆍ냉면 구이부터 마라룽샤까지 icon서울 동대문구 광희문은 도성 안 시신 내보내던 문…도성 밖 신당 생겨 신당동 icon경기도 평택의 이색적인 맛, 미군 문화 골목 국제시장 햄버거ㆍ통복시장 꼬마김밥 外 icon경남 산청 지리산이 품은 절경 대원사 계곡의 겨울 풍경 icon강남 스타일에 감춰진 풍경들…추억의 스낵카ㆍ영동전통시장ㆍ공유 하우스ㆍ아쿠아 샐러드 돈가스ㆍ평양식 갈비비지전골 外 icon현대자동차, 전기차 중고차 가격 보장 프로그램 실시 icon쌍용자동차, 1월 내수ㆍ수출 포함 총 7653대 판매…전년 동월 대비 33% 감소 icon기아자동차, 1월 21만5112대 판매…스포티지가 3만1171대로 최다 icon현대자동차, 1월 판매량 30만4076대 기록…그랜저ㆍ쏘나타ㆍ아반떼 국내 판매 주도 icon로스앤젤레스관광청,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들 영감 받은 미국 LA 명소 어디 icon기아자동차, 4세대 쏘렌토 티저 이미지 첫 공개…3월 출시 예정 icon경기도 평택 안중읍 40년 간장게장 가게, “꽉 찬 속살…말로 표현하기 어려워!” icon국내 최대 규모 축산물 시장 서울 성동구 마장동은 변신 중…공유주방에서 곱창구이 골목까지 icon청춘의 거리 신촌에서 만난 풍경…바람산 공원ㆍ김현식 조형물ㆍ김치찌개 맛집ㆍ연탄갈비 icon코로나19도 무력화시킨 전북 정읍의 떡갈비 백반…단풍 명소 내장산 품에 안긴 숨은 명소 icon서울 구명 명소로 떠오른 부암동 젓가락 가게 갤러리…외국인 관광 명소로 부상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