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서울지하철 유실물 연간 11만건 발생…가장 많은 유실물은 지갑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1년간 서울 지하철에서 습득한 유실물은 총 11만3106건으로, 하루 평균 약 310건의 유실물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승객들이 가장 많이 잃어버린 물건 1위는 지갑(2만3933건ㆍ21%)이었다. 가방(2만438건ㆍ18%)과 휴대전화(1만8670건ㆍ17%)가 뒤를 이었다.

유실물 10개 중 약 7개는 주인 품으로 무사히 돌아갔다. 서울지하철은 일평균 750만 명이 이용하는 만큼 유실물의 종류도 잃어버린 승객의 사연도 다양했다. 면접 때 입으려고 준비했던 옷부터 결혼식 방명록, 보자기에 곱게 싸인 영정사진까지 역 직원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주인에게 인계될 수 있었다.

필요 없는 물건을 일부러 버리고 가거나 자신의 물건이 아닌데도 가져가려고 하는 일부 승객들로 인해 난감한 경우도 있었다. 이 때문에 2019년부터 유실물 수령 시 신원확인을 거쳐 중복수령을 막도록 시스템이 개선된 바 있다.

지하철에서 물건을 잃어버렸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서울교통공사는 분실 위치와 시간을 아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정보를 바탕으로 역사 직원은 유실물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를 탐색해 물건을 찾을 수 있다.

만약 물건을 못 찾았다면 경찰청 통합 유실물 관리 웹사이트나 모바일 앱에서 검색해보면 된다. 역사 직원은 지하철 내에서 습득한 모든 유실물 정보(물건 사진, 습득 장소 등)를 웹사이트에 기재‧등록하기 때문에 물건을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다.

유실물은 지하철 역→유실물센터→경찰 순으로 보관ㆍ처리된다. 유실물센터에서 찾아가지 않은 물건들은 경찰서로 이관되거나 경찰 승인 하에 사회복지단체에 무상으로 제공된다.

우선, 유실물은 발견된 지하철역에서 일정기간(약 일주일 이내) 보관된다. 그 후 유실물센터로 인계돼 최대 6개월 간 보관된다.

유실물센터가 위치한 역사(시청ㆍ충무로ㆍ왕십리ㆍ태릉입구) 4곳에선 물품보관함(T-Locker)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지하철이 다니는 시간이면 언제든지 직접 유실물을 찾아갈 수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