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4년간 구상 새 광화문광장 공사 16일 첫 삽…광장 동측도로 시작으로 단계적 조성
물과 숲으로 어우러진 공원 같은 광장.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는 지난 4년 간 300회 넘게 시민과 소통하며 마련한 광화문광장 조성 공사를 16일 시작했다. 광장 동측도로 확장ㆍ정비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조성에 나선다.

현재 광장의 서측도로(세종문화회관 쪽)는 광장에 편입해 보행로로 확장한다. 광장 동측(주한 미국대사관 앞)은 도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한 7~9차로로 확장한다.

넓어진 광장은 ‘일상에서 즐기는 공원 같은 광장’이 된다. 총 100여 종의 크고 작은 꽃나무가 뿌리 내려 사계절 숲과 그늘, 꽃과 풀 향기 가득한 공간이 된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공사는 차량통행과 보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동측도로 확장ㆍ정비, 공원 같은 광장 조성 2단계로 나누어 진행된다.

첫 단계는 광장과 인접한 도로공사다. 내년 2월까지 동측도로 확장‧정비를 완료해 서측차로의 통행차량이 동측으로 통행할 수 있도록 한다. 시는 서측차로의 차량 통제 시기는 동측도로 상·하행선 차량 흐름의 안정화를 고려해 확정, 추진할 예정이다.

두 번째 단계로 차로가 사라지고 보행길로 변하게 될 세종문화회관 쪽 서측도로 공간을 공원을 품은 광장으로 조성한다.

지난 소통과정에서 가장 많은 시민들이 제안한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사계절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꽃과 나무, 잔디를 곳곳에 심고 광장 동측으로 자전거도로(폭 1.5mㆍ길이 550m)도 조성한다. 광장 공사기간 동안 해치마당과 세종로공원도 개선해 광장과 주변지역 간 연계성 강화에도 집중한다.

특히 서울시는 광장 동측도로 확장 정비 공사의 경우 시민 불편과 주변 상권 영향을 최소화하고 세종대로 사람숲길 조성에 따른 차로 연계 등을 고려해 주요공정을 올해 안에 최대한 마무리 할 계획이다.

공사 기간 동안 현재 수준의 통행속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1개 차로만 최소한으로 점유하고, 인근 이동차량과 대중교통 이용시민의 불편 최소화를 위한 17가지 계획을 담은 종합교통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서울지방경찰청과 합동으로 광화문광장 교통관리 TF도 즉각 가동한다.

한편, 문화재청과 서울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경복궁 광화문 월대 등 문화재 복원ㆍ주변정비 사업은 광장의 변화와 연계해 추진한다.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은 “광화문광장 사업은 그간 시가 추진한 서울시 역사도심 기본계획(2015년)과 녹색교통진흥지역 특별종합대책(2018년)을 토대로 광화문 일대 역사성 회복과 한양도성 내 보행공간 확충이라는 시정의 연장선상으로 추진돼 왔다”며 “4년간 300회가 넘게 시민과 소통하며 만든 결과물인 만큼 시민들의 긴 참여와 소통의 시간, 그 노력과 기대가 헛되지 않도록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