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시, 시내버스 5개 노선 자전거 승차 시범 운행
자전거 미승차 시 거치대(왼쪽)와 자전거 승차 후 거치대.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 시내버스 탑승 시 자전거를 휴대할 수 있게 된다. 버스 후면에 설치된 거치대에 자전거를 실을 수 있어 자전거 이용 시에도 편리하게 버스를 탈 수 있게 되고, 대중교통과의 연계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오는 26일부터 2개월 간 차량 자전거 거치대를 설치한 시내버스 노선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범운영 노선을 탑승하는 자전거 이용자는 버스 후면에 장착된 자전거 거치대를 통해 자전거를 거치하거나 차량 내에 자전거를 반입하여 시내버스에 승차할 수 있다.

이번 시범운영은 한강ㆍ청계천ㆍ월드컵경기장 등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5개 버스 노선에서 우선 실시된다. 평일에는 출퇴근 시간을 제외한 전 시간대에 이용이 가능하며, 주말에는 전 시간대에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앞서 7월 자전거 거치대를 장착한 택시를 성황리에 시범 운행 중이며, 이어 9월부터는 지하철 7호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시내버스도 자전거 승차 운영을 시범 개시하면서 대중교통과의 연계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범 승차 운행은 각각 자전거 후면 거치 가능 노선과 차량 내 반입 가능 노선으로 운행된다. 시내버스 외부 후면 거치대를 통한 자전거 거치는 2대까지 가능하며, 자전거 탑승자가 직접 자전거를 실어야 한다. 버스 내 반입 노선을 탑승했을 경우에는 자전거 1대만 승차가 가능하다.

먼저 버스 후면에 자전거 거치대를 장착하는 노선은 6657번 6대, 7730번 3대가 운행된다. 자전거를 버스 내에 반입하는 노선은 총 4개로 162번 5대, 6513번 4대, 7612번 4대가 운행된다.

자전거 반입을 원하는 이용자는 휠체어 전용 공간에만 자전거를 세울 수 있다. 이 중 자전거 탑재가 가능한 차량은 휠체어 전용 공간에 좌석이 제거된 전기 버스만 가능하다.

다만, 휠체어 전용공간에 자전거를 반입해 이동 중에 휠체어 이용자가 승차할 경우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과 시내버스 운송사업 약관에 따라 자전거 승객은 중도 하차해야 한다. 이미 휠체어 이용자가 승차해 이동 중인 경우에는 차내에 자전거를 반입할 수 없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