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전남 강진 갯벌서 ‘나 홀로 짱뚱어 낚시’…여름 보양식 짱뚱어탕 “그래, 이 맛이야!”
(사진=EBS ‘한국기행’ 스틸 컷)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여름철 이색 보양식을 즐기는 사람들을 만난다.

30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즐거워라, 여름놀이 2부 기운차게 맛나다‘가 전파를 탄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 뜨끈한 한 그릇이 기운을 북돋아주는 법이다. 여름놀이에도 보양식이 빠질 수 없다. 전남 강진의 광활하게 펼쳐진 갯벌에는 6m가 넘는 낚싯대를 한 평생 휘둘러온 이순임 할머니가 있다. 화려한 손짓 한 번에 백발백중 걸려드는 건 강진만의 터줏대감 짱뚱어다.

여름이면 살이 통통하게 올라 단백질이 풍부해진다. 자타공인 짱뚱어 박사인 할머니에겐 여름철 이만한 보양식이 없단다. 한가득 잡은 짱뚱어를 들고 특별한 사람을 만나러 간다. 순임 할머니에게 짱뚱어 잡는 법을 알려준 스승이라고 한다. 도란도란 옛이야기와 나누며 할머니 표 짱뚱어 탕을 맛본다.

충북 충주의 월악산에도 기운찬 여름을 보내는 부부가 있다. 귀농 18년차 최영수, 백승미 부부다. 드넓은 정원 곳곳에는 영수 씨의 손길 닿지 않은 곳이 없다. 직접 꾸민 꽃밭과 무더위를 단번에 쫓아주는 작은 계곡, 애정이 절로 샘솟게 만들어주는 ‘부부석’까지 그의 솜씨다. 산의 보물을 찾아 누비는 약초꾼, 영수 씨를 위해 아내 승미 씨가 준비한 여름 보양식. 여덟 가지 약초를 넣고 끓인 백숙으로 더위를 날린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