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관광업계에 총 100억 지원…서울관광 위기극복에 총력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자국민의 해외여행을 금지하거나 빗장을 걸어 잠그는 국가들이 늘어나면서 관광산업의 피해규모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특히, 관광산업의 주축인 여행업계는 직접적 피해가 더욱 막심해 그야말로 고사 위기에 놓였다.

서울시는 이러한 위기에 처한 영세 여행업계를 보다 실질적이고 직접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 업계 소생에 나선다고 밝혔다.

먼저, 서울시는 총 5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울 소재 1000개 여행업체(최소 5년 이상 여행업을 운영한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에 각 500만원씩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사실상 개점휴업 중인 여행업체가 코로나19 진정 이후 관광시장이 회복되는 시기에 빠르게 대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업체가 여행상품을 새롭게 발굴하고, 콘텐츠 고도화와 시스템 및 플랫폼 개선 등 기반을 조성하는데 필요한 사업비용의 일부를 서울시가 지원하게 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별도의 선정과정을 거쳐, 기준에 적합한 업체를 선별하고, 지원금을 지급한다.

한편, 서울시는 여행업체에 대한 지원뿐 아니라 사각지대에 놓인 종사자에 대한 지원에도 나선다. 서울시는 ‘5인 미만 소상공인’ 업체의 무급 휴직자에게 고용유지 지원금을 지급해 정부가 발표한 고용유지지원 대책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특히, 가장 피해가 극심한 관광산업에는 50억원을 별도로 할당, 소상공인 관광사업체 1곳 당 2명의 무급 휴직자에게 각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 간 무급휴직 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관광산업, 특히 여행업계가 입은 피해가 상상을 초월하는 가운데, 서울시는 업계 종사자들의 피부에 와 닿는 현실적인 지원방안을 고심한 끝에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면서 “보다 직접적인 지원과 함께 장기적으로는 업계의 자생력도 높이는 계기가 돼 어려움에 처해 있는 여행업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