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한국춤예술센터, 동아시아 문화교류의 장 ‘전통춤 류파전’ 진행
동아시아 전통춤 류파전. (사진=한국춤예술센터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춤예술센터는 10일부터 14일까지 동아시아의 전통춤의 동질성과 국가 간의 네트워크를 위한 동아시아 ‘전통춤 류파전’을 서울시의 후원으로 진행한다.

동아시아 ‘전통춤 류파전’은 2003년 한국의 전통 춤꾼들을 위한 축제로 시작해 2010년 국제사업으로 발전했다. 주로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축제를 진행했다. 올해는 이를 확대해 싱가포르, 캄보디아, 베트남, 몽골, 일본 등과의 교류를 통하여 쉽게 접할 수 없는 동아시아 5개국의 예술 장르와 교류한다.

2019년 동아시아 ‘전통춤 류파전’은 크게 세 가지 섹션으로 나누어진다. 10일 오후 2시 축제를 기념하기 위한 컨퍼런스인 IDANS와 11일 쇼케이스 개막공연, 그리고 12일부터 이틀간 성균소극장에서의 본 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의 예술감독을 맡은 이철진 감독은 “외국어를 사용하는 국제사업에 있어서 전통춤을 중심으로 하는 아시아의 축제는 기대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의 춤 축제를 통하여 언어와 문화의 장벽을 넘어서 다양한 문화속에서 동질성을 공감하고, 민간에서 지속가능한 전통춤 국제 교류 축제로 자리매김하며, 문화역사 도시 서울이 전통춤을 중심으로 아시아의 허브도시로서 발돋움하는 자리로 만드는 것이 2019년 동아시아 ‘전통춤 류파전’의 성과가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