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인천공항, 2터미널서 겨울 정기문화공연 개최
(이미지=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오는 13일부터 사흘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자우림, 김소향 등 정상급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하는 인천공항 겨울 정기 문화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연은 무료 관람이다.

이번 정기 문화공연은 트리니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뮤지컬 거장이 선사하는 뮤지컬 콘서트, 자우림과 벤 등이 출연하는 케이팝 콘서트, 서울발레시어터의 해설이 있는 호두까기 인형, 인천공항 청년예술가 공연지원사업 선발팀이 펼치는 청년 예술가 오케스트라 공연 등 모든 연령대가 즐길 수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구성돼 있다.

공연 첫날인 13일에는 국민 락밴드 자우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드라마 OST와 음원차트 상위권을 휩쓸고 있는 벤이 참여하는 케이팝 콘서트가 열린다.

둘째 날인 14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되는 1부 공연에서는 바리톤 고성현, 바이올린 김정아와 청년예술가들이 협연하는 송년음악회가 열릴 예정이다. 무대에 오르는 청년예술가들은 공사가 지난 8월부터 3개월간 진행한 인천공항 청년예술가 공연지원사업을 통해 선발된 실력파 청년 아티스트들이다.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진행되는 2부 공연에는 동양인 최초로 美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스터액트’에 캐스팅된 김소향과 데뷔후 각종 시상식에서 뮤지컬 부문 남우주연상을 휩쓸어 온 민영기와 트리니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한 무대에 올라 뮤지컬 콘서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정상급 창작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가 해설이 있는 호두까기 인형을 주제로 고품격 발레 콘서트를 선사한다. 서울발레시어터는 1995년 창단 이후 24년간 100여 편의 창작발레공연을 선보이며 발레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창작발례계의 대표주자다.

공연 외에도 여객이 직접 작성한 소원쪽지를 매달아 크리스마스 트리를 완성하는 내가 만드는 공항의 크리스마스 트리와 산타클로스와의 특별한 만남 이벤트가 15일 오후 1시부터 3시반까지 2터미널 그레이트홀에서 열린다. 이벤트를 통해 완성된 크리스마스트리는 12월말까지 전시될 예정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