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도시락 들고 떠나는 치악산ㆍ상원사 산행…알록달록 추억담은 소소한 여행
(사진=E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도시락을 들고 치악산 산행을 시작한다.

18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도시락기행 1부-산으로 소풍 간다’가 편파를 탄다.

오를 때 ‘악’ 소리 절로 난다는 치악산은 험준한 만큼 아름다운 풍경을 품은 산이다. 3년 전 그 산 아래로 귀촌한 임승재, 장정남 씨 가족은 뒷산이 붉게 물들면 두 아이와 함께 동네 한 바퀴를 돈다. 운동장에서 은행을 줍고 텃밭에서 배추를 뽑아 도시락을 싸는데 돌돌 말린 김밥에는 이들 가족의 일 년 시간이 담겨있다. 알록달록한 도시락을 들고 단풍이 부는 치악산으로 소풍을 떠난다. 이번 소풍에는 어떤 추억을 담을까.

치악산 남쪽 봉우리 바로 아래에 있는 상원사는 ‘은혜 갚은 꿩’의 전설이 있는 곳으로 주지인 고공 스님은 지게를 지고 산길을 오른다. 산에 머문 지 이제 10년, 그 긴 세월 동안 한결같은 걸음으로 가을 속으로 들어간다. 올해 산사를 찾은 새 식구인 벌의 보금자리를 돌보고 단풍이 붉게 물결치는 풍경 끝으로 도시락을 들고 나선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들이 모르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