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22일 세종대로ㆍ덕수궁길 일대 ‘차 없는 날’ 운영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의 도심 세종대로와 덕수궁길 일대가 하루 동안 차 없는 거리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오는 22일을 ‘서울 차 없는 날’로 정하고, 16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차 없는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차 없는 날은 1997년 프랑스 항구도시인 라로쉐에서 ‘도심에서 자가용을 타지 맙시다(In Town Without My Car !)’라는 시민운동으로 시작해 전 세계 47개국 2000여 도시에서 참여하고 있다. 서울시에서도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서울 차 없는 날’ 주간을 설정ㆍ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차 없는 주간에 온실가스 감축 및 차량으로 인한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자가용 이용을 자제하고 지하철ㆍ버스 등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하자는 캠페인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먼저, 16일에는 서울시청 신청사 서편에 ‘서울 차 없는 날’ 상징조형물을 설치해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이나 자전거 등 친환경 교통수단 이용해 맑은 하늘을 만들어 나가자는 강한 메시지를 시민들에게 전달한다.

녹색자전거봉사단연합 등 40여개 단체로 구성된 시민조직위원회는 차 없는 주간에 횡단보도 펼침막 캠페인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시는 차 없는 주간 동안 소속 직원 및 산하기관에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18일에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자치구 부설주차장을 전면 폐쇄,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보도용차량, 긴급차량을 제외하고는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다.

아울러 서울시는 티머니복지재단과 대중교통이용 활성화를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차 없는 주간에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서울 차 없는 날’ SNS(페이스북ㆍ인스타그램)에 대중교통 이용 인증 사진을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600명에게 추첨을 통해 티머니카드 1만원 권을 지급한다.

‘서울 차 없는 날’ 당일인 22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세종대로(광화문~서울광장) 및 덕수궁길(대한문~월곡문로터리) 일대가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된다.

서울시는 시민걷기, 기념식, 도로다이어트 시연ㆍ체험, 시민거북이마라톤, 환경문화제, 각종 무대공연, 40여개 체험부스 운영 등 다채로운 행사를 구성해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가족 모두가 함께 보고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22일 오전 10부터 각 자치구 시민실천단 등 환경단체 회원들이 시청을 중심으로 사방(동서남북)에서 걸어서 행사장에 모이는 ‘차 없는 세종대로에서 모이자! 시민걷기’ 행사를 진행한다.

한편, 시청 신청사 서편 도로에서 진행되는 ‘서울 차 없는 날 2019’ 기념식에는 강태웅 행정1부시장, 윤정숙 녹색서울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EU 대표부 대사, 유동균 마포구청장,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다.

기념식이 끝나면 20여개의 플랜트박스가 설치된 녹색교통지역 도로다이어트시연공간에서 시민대표들이 녹색교통을 상징하는 푸른 화초를 심어 완성한 후 다함께 밀고 이동해 도로다이어트 체험존을 완성시킨다.

또한, 22일 차 없는 날에도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한 특별 이벤트가 진행된다.

서울시는 차 없는 거리로 지정된 세종대로 1.1㎞ 구간을 세 가지 주제로 나누어 다양한 놀이, 체험, 휴식 공간으로 조성한다. 특히, 올해 확대된 덕수궁 일부 구간은 시민들이 덕수궁 돌담길을 걸으면서 가을을 만끽할 수 있도록 조용한 휴식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서울 차 없는 날 행사’는 자치구 환경단체들이 직접 참여해 공연하는 환경문화제로 마무리된다. 오후 3시 30분 드럼, 건반, 첼로 앙상블 공연을 시작으로 레미제라블을 각색한 환경 뮤지컬 ‘분리수거’ 공연, 환경을 주제로 한 자치구 환경단체의 5분 발언, 뮤지컬, 폐현수막을 활용한 패션쇼, 플래시몹 등 이색공연들이 무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행사 역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친환경 행사로 진행된다. 다회용 텀블러 사용을 권장하는 수돗물 카페차 및 전국체전 홍보 커피트럭을 운영할 예정으로 행사에 참여하는 모든 시민들은 개인 물병 또는 텀블러 등을 준비하는 것이 편리하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올해 서울 차 없는 날 행사는 녹색교통지역 시행에 따라 차 없는 거리를 확대하고, 시민들이 마음껏 걷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시민들께서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차 없는 날 행사에 많이 참여해주시고, 앞으로도 기후변화대응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 교통문화에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서울시, 이촌한강공원 야경투어 개최…예술작품 보고 일몰에 취하고 icon서울시, 전국체전 마스코트 해띠ㆍ해온 이모티콘 무료 배포 icon서울시, ‘서울, 꽃으로 피다’ 시즌 2 개최…신현준ㆍ이승윤ㆍ윤박ㆍ정혁 등 홍보대사로 icon제5회 서울시민연극제 대상에 관악구 극단 소소 ‘반쪽날개로 날아간 새’ icon현대자동차, 세계 최초 국회에 도심형 수소충전소 구축 icon서울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2019 우리 여행 GOGO 페스티벌 진행…‘떠나자! 더 좋은 대한민국’ 홍보 icon서울시, 10월부터 공영주차장 제로페이 할인…주차요금 최대 10% icon서울시 50+세대 도시농업 포럼 개최 icon서울시, 하늘공원ㆍ올림픽공원서 서울트레킹 운영 icon빽다방, 커피세미나 브루잉(Brewing) 클래스를 진행 icon새판소리 ‘빨간 피터 이야기’, 오는 20일부터 삼일로창고극장서 공연 icon2019 율현공원 별꽃페스티벌 28일 개최…가수 조관우ㆍ뮤지컬 배우 박해미 출연 icon제주 핀크스리조트, 공식 홈페이지 신규 멤버십 가입자 대상 ‘통큰 이벤트’ 진행 icon뚜레쥬르, 과일 티 애플 캐모마일ㆍ애플 블랙티 출시 icon투썸플레이스, 가을맞이 디저트 페어링 이벤트 진행…디저트+커피 궁극 조합 소개 icon투썸플레이스, 사색하기 좋은 계절 독서와 어울리는 블렌딩 티 4종 추천 icon빽다방, 할로윈데이 겨냥 신메뉴 할로윈스무디 출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