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한강몽땅 마지막 주 수상레저 프로그램 추천
레인보우브릿지 요트패스티벌.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는 오는 18일 종료되는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마지막 주간을 맞아 시원한 수상에서 즐길 수 있는 대표 프로그램을 추천했다.

첫 번째 추천 프로그램은 카약, 카누, 패들보드, 범퍼보트 등 총 8종의 수상 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뚝섬 수상놀이터다. 13일부터 18일까지 뚝섬한강공원 수상훈련장에서 열리는 이 프로그램은 평일 오후 1시부터 7시, 주말ㆍ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된다. 카누, 카약은 물론이고 간단한 현장 교육을 통해 누구나 쉽게 타볼 수 있는 패들보드와 빅패들보드, 범퍼보트, 오리보트, 모터보트 등도 즐길 수 있다.

두 번째 추천 프로그램은 레인보우브릿지 요트페스티벌이다. 12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이 프로그램은 오후 6시 30분부터 10시 30분까지 총 4회(회당 60분) 운항한다. 반포한강공원 세빛섬에서 출발해 한강에서 바라보는 노을과 반포대교의 달빛무지개분수쇼, 세빛섬의 야경까지 감상할 수 있다.

세 번째 추천 프로그램은 문화유람선 아라다. 12일부터 15일까지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출항하며, 공연에 특화돼 조성된 아라호를 숲의 콘셉트로 꾸몄다. 선상 라이브공연, 아로마테라피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포레스트 선셋 크루즈가 상설 운영된다.

기봉호 서울시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어느덧 마지막 주간을 맞이한 한강몽땅 여름축제가 다 지나기 전에 한강의 수상에서 여름날 특별한 추억을 쌓아보시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