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마지막 기록…대전블루스ㆍ가락국수 맛은 기억 속 현재진행형
(사진=K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다큐멘터리 3일’이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72시간을 카메라에 담았다.

25일 밤 방송된 KBS 2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다큐멘터리 3일(연출 김영환ㆍ글 구성 최서연)’ 592회에서는 ‘마지막 기록-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이 전파를 탔다.

“이 자리에서만 일한지가 60년 됐어요. 22살서부터. 지금 82살이야. 지금은 예전처럼 손님이 와서 줄을 서지는 않지만 그래도 아침 일찍 나와서 손님 기다리고 있을 때가 제일 행복해요.” 이종완 대창이용원 주인의 말이다.

“재개발로 철도관사 건물이 철거된다니 매우 아깝죠. 개발하는 게 당장은 돈이 되겠지만, 오랜 세월을 보면 이걸 지키는 게 더 가치가 있을 수 있거든요. 요즘 사람들은 오래되고 허름하고 낡은 것들을 좋아해요. 크고 현대화된 것보다는.” 김석손 사진동호회 회원의 말이다.

“그 시절로 다시 돌아갈 수만 있다면 동심으로 돌아가면 너무너무 좋을 것 같고, 인생을 다시 이제 알았으니까 다시 살 것 같고 그래도 그 시절이 그리워요.” 김광순 주민의 말이다.

대전발 0시 50분 목포행 완행 마지막 열차는 사라졌지만 ‘대전블루스’와 ‘가락국수’의 맛은 기억 속에 현재 진행형이다. 대전역은 한때 경부선과 호남선의 중간 역이었지만 호남선 열차가 서대전역으로 직행하면서 예전과 같은 명성은 잃었다. 하지만, 대중가요 ‘대전블루스’와 승강장의 가락국수 등 추억으로 대전역은 여전히 사람들의 기억 속에 오롯하다. 그리고 역전 새벽시장과 인근 소제동 철도관사촌 등 대전역과 더불어 살아온 서민들의 삶의 터전과 그 모습은 지금도 여전하다.

대전역 동광장 바로 앞 소제동은 지은 지 100년이 다 돼가는 오래된 건물과 미로처럼 좁은 골목 등 시간이 정지한 듯 낙후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소제동은 대전역 인근에 자리한 까닭에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 철도관계자들이 많이 거주해 일명 철도관사촌으로도 불려왔다.

관사 건물은 대부분 1930년대에 지어진 것으로 당초 100여 채 이상이었으나 6ㆍ25 전쟁 때 폭격으로 많이 사라졌고, 폭격을 피한 40여 채가 해방 이후 민간에 불하돼 지금까지 소제동에 남아 역사를 잇고 있다.

소제동 철도관사촌은 2006년 도시정비구역 확정 이후 재개발 대상지에 포함되면서 건물을 보수하지 않아 낙후한 상태다. 최근 재개발사업 추진이 가시화되면서 대전 근대화의 상징인 소제동 철도관사촌은 사라질 상황에 처했다.

이미 관사촌 주민들 중 상당수는 집을 팔고 떠났고, 이발소, 세탁소, 잡화점 등 몇몇 가게들이 남아서 소제동 골목을 지키고 있다. 주말에는 오래된 소제동 골목길을 촬영하기 위해 사진동호인과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있다. 한편 예술가들은 10년 전 소제동 골목길에서 마을미술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일부는 마을에 거주하며 예술 창작활동을 하면서 사라져가는 소제동 마을의 가치를 지키려 노력하고 있다.

‘다큐멘터리 3일’ 제작진은 100년 가까이 이어온 소제동 철도 관사촌 골목과 대전역 및 대전역전의 새벽시장 등 다양한 풍경과 삶의 모습을 72시간 밀착 취재했다.

한편 ‘다큐멘터리 3일’은 제작진이 관찰한 72시간을 50분으로 압축해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