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상징 대표 관광기념품에 도자 인형 ‘미소호랑이’ 선정
제품부문 대상 '미소호랑이'.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는 제8회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결과, 최종 접수된 348선의 작품 중 전문가와 대중심사를 통해 총 56선의 작품을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공모전은 서울이 보유하고 있는 역사, 산업, 문화, 생활 기반 시설을 표현한 관광기념품을 자유롭게 접수받았고, 서울시의 오래가게 브랜드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서울 ‘오래가게’ 홍보 기념품도 특별주제로 접수받았다.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 제품 부문에서는 총 30선이 선정됐다. 대상의 영예는 경복궁 근정전 12지신의 석상과 궁궐의 단청 그리고 궁궐 위의 잡상을 소재로 하여 지킴이와 길상의 의미를 담아 제작된 도자 인형 ‘미소호랑이’가 차지했다.

이미지 부문에서는 총 26선의 작품이 입상했다. 서울의 역사를 담고 있는 맨홀 뚜껑과 함께 맨홀 디자인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 ‘서울시의 맨홀지도’가 금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공모전 제품 부문 상위 10선(대상~동상)과 이미지 부문 상위 6선(금상~동상)은 9월부터 진행되는 전문가 멘토링ㆍ상품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총 8000만원 상당 제품은 서울시가 매입, 서울시정 업무 추진을 위해 국내외에 홍보용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