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여행 데일리뉴스
매화 향 흩날리는 봄날에는, 광양 섬진강자전거길봄철 자전거 여행지로 인기, 광양매화축제도 3월 개최

시인은 “매화꽃이 피면 / 다사강 강물 위에 / 시를 쓰고”(곽재구 ‘봄길’ 중), 상춘객은 매화꽃이 피면 섬진강 변에서 자전거를 타리라. 다른 꽃보다 일찍 피어 화괴(花魁), 즉 ‘꽃의 우두머리’라 불리는 매화가 지천인 섬진강 변에는 봄이 빨리 찾아든다. 꽃길과 물길 사이로 뻗은 광양 섬진강자전거길 따라 봄으로 달려간다.

꽃 구경도 하고 자전거도 빌릴 수 있는 매화마을 <사진=광양시청>

▲ 자연미를 잘 살린 자전거 여행 코스, 꽃구경 명소

전북 임실에서 전남 광양까지 이어지는 섬진강자전거길은 국토종주자전거길 중 자연미를 가장 잘 살린 코스다. 곳곳에 꽃이 피어 봄철 자전거 여행지로도 인기다. 봄이 시작되는 이맘때 빛을 발하는 곳은 단연 매화마을-배알도수변공원 구간이다.

양쪽 어디서 출발해도 상관없지만, 자전거를 준비하지 못했다면 무료 대여소가 있는 매화마을에서 시작하자. 매화마을 내 섬진강 테마로드 관광안내소에서 신분증만 제시하면 누구나 자전거 대여가 가능하다. 매화마을에서 실컷 꽃구경하고 자전거도 탈 수 있으니 일석이조. 3월 8일부터 17일까지 광양매화축제도 열린다.

매화마을에서 섬진강 쪽으로 내려가면 빨간 공중전화 부스 모양 무인인증센터가 보인다. 국토종주자전거길 인증 스탬프가 비치된 장소로, 종주인증수첩 소지자는 스탬프를 찍거나 ‘자전거행복나눔’ 모바일 앱을 통해 사이버 인증을 할 수 있다.

빨간 빛깔이 도드라지는 섬진강대교도 만난다. <사진=한국관공공사>

▲ 푸른 빛이 가득한 산과 강의 풍경 속에서 봄의 운치 가득

무인인증센터에서 남쪽으로 달리자, 전망 좋은 자리에 선 정자가 눈에 띈다. 조선 선조 때 나주목사를 지낸 정설이 세웠다고 알려진 수월정이다. 송강 정철이 이곳 정취에 반해 〈수월정기〉를 남겼다는데,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도 정자에서 보는 섬진강 풍경은 여전히 아름답다. 정자 주변에는 섬진강에 얽힌 두꺼비 전설을 보여주는 조형물과 안내판이 있다. 모래가 많아 다사강(多沙江)이라 불리다가, 두꺼비 섬(蟾) 자를 써 섬진강이라 불리게 된 유래를 알려준다.

섬진강자전거길은 강과 거리를 벌렸다 좁혔다 하며 다양한 각도에서 경치를 즐기게 한다. 섬진강을 사이에 두고 이웃한 경남 하동과 광양을 잇는 여러 다리도 만난다. 섬진강대교는 푸른빛이 가득한 산과 강의 풍경 속에 붉은빛이 강렬한 포인트를 살린다. 멀지 않은 곳에 빨간색 명물이 하나 더 있다. 인증 사진 하나쯤 남기고 싶은 우체통 모양 화장실이다. 외벽에 적힌 ‘바다와 하늘이 만나는 섬진강 / 마음의 편지를 보내는 곳’이라는 문구가 운치를 더한다.

봄바람, 강바람 따라 신나게 페달을 밟다 보니 어느새 섬진강 끝자락 망덕포구다. 섬진강이 바다와 만나는 망덕포구는 봄 벚굴, 가을 전어로 유명한 횟집거리인 동시에 윤동주의 흔적이 있는 곳이다. 횟집 사이로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국가등록문화재)이 자리한다. 시인의 주옥같은 작품이 세상의 빛을 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공간이다.

섬진강자전거길의 기점이자 종점인 배알도수변공원이 망덕포구에서 가깝다. 그대로 자전거길을 따라 태인대교를 건너거나, 배알도 섬정원으로 이어지는 별헤는다리로 이동하면 된다. 화물차가 종종 다니는 태인대교 쪽보다 후자를 추천한다.

윤동주 시인의 원고가 보존되었던 역사적인 공간<사진=한국관광공사>

▲ 광양 원도심에서 즐기는 문화 예술 탐방도 일품

자전거로 섬진강 변을 달린 뒤에는 광양 원도심으로 이동해 문화 예술 탐방을 하자. 그 시작은 도시 재생 사업으로 탄생한 복합 문화 공간 인서리공원이다. 원도심의 낡고 빛바랜 곳이 제각각 새로운 쓰임새를 얻으며 골목 풍경을 바꿔놓았다. 오래된 한옥은 아트숍과 카페, 숙소로, 버려진 양곡 창고는 갤러리로 변신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인서리공원에서 전남도립미술관까지 골목을 따라 사부작사부작 걸어본다. 옛 광양역 부지에 들어선 미술관은 유리로 된 외벽, 직선과 사선을 이용한 건축물이 눈길을 끈다. 시기별로 다양한 전시를 진행하며, 도슨트 전시 해설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운영한다. 참여형 교육 공간인 어린이아틀리에, 휴식 공간인 카페와 아트숍도 갖춰 알차다.

 

〈당일 여행 코스〉

광양 섬진강자전거길(매화마을-배알도수변공원)→인서리공원→전남도립미술관→광양예술창고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광양 섬진강자전거길(매화마을-배알도수변공원)→구봉산전망대→광양와인동굴

둘째 날 / 유당공원→전남도립미술관→광양예술창고→인서리공원

 

레저신문  webmaster@golftimes.co.kr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