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데일리뉴스
하나금융그룹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2연패 달성함정우, 연장 승부서 버디 성공, 시즌 마지막 대회 우승

[레저신문=정찬필기자]

하나금융그룹이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에서 2연패에 성공했다.

지난 11월 19일 하나금융그룹은 제주 서귀포시 소재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파71. 6,917야드)에서 열린 ‘영소사이어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THE FINAL with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총상금 1억 원)’에서 총 26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하나금융그룹은 2022년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에 이어 올해도 정상에 올라 2년 연속 정상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영소사이어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THE FINAL with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는 1라운드 18홀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각 홀마다 스코어에 따라 주어지는 포인트가 다르다. 알바트로스는 8점, 이글은 5점, 버디는 2점을 얻는다. 파를 적어내면 0점으로 점수가 없고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모두 -3점으로 처리된다.

총 12개 구단에서 29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하나금융그룹은 ‘제네시스 대상’ 함정우(29)와 박은신(33), 한승수(37)까지 3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하나금융그룹은 1번홀(파4)부터 6번홀(파4)까지는 한승수, 7번홀(파3)부터 12번홀(파3)까지는 박은신, 13번홀(파4)부터 18번홀(파4)까지는 함정우가 플레이했다. 한승수는 1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냈지만 2번홀에서 보기를 했다. 박은신은 7번홀에서 버디에 성공한 뒤 11번홀(파5)부터 12번홀까지 2개 홀 연속 버디를 때리는 등 이날만 총 3개의 버디를 솎아냈다. 함정우는 13번홀에서 버디를 뽑아냈다.

하나금융그룹은 총 26점을 얻어 동점을 이룬 정찬민(24)과 이재경(24)이 호흡을 맞춘 CJ와 연장 승부를 펼쳤다. 18번홀에서 열린 연장 1번째 홀에서 이재경이 파에 머문 사이 함정우가 버디를 추가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하나금융그룹의 뒤를 이어 CJ가 2위, 금강주택이 3위, 대보건설과 우리금융그룹이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우승을 차지한 하나은행 골프단 선수들 <사진=K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