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여행 데일리뉴스
우리나라 소나무 성지를 걷다, 울진금강소나무숲길구간마다 탐방원 제한, 수령 오백년 이상의 소나무 가득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울진금강소나무숲길은 조선 시대 보부상의 애환이 서린 십이령옛길과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금강소나무 군락지가 어우러진 길이다. 산림청이 국비로 만든 1호 국가숲길로, 2010년 7월에 1구간이 열렸다. 총 7개 구간(79.4km) 가운데 현재 5개 구간을 운영한다(1·5구간 정비 중). 울진금강소나무숲길은 예약 탐방 가이드제를 시행하고, 탐방은 무료로 운영한다.

울창한 금강소나무들 사이로 난 탐방로 <사진=한국관광공사>

▲ 다양한 품종의 한국 토종 소나무 군락지의 장관

홈페이지(www.uljintrail.or.kr) 예약으로 선착순 마감하며, 예약은 탐방 3일 전까지 가능하다(화요일 휴무). 구간마다 탐방 인원을 하루 80명으로 제한하고, 자격증이 있는 숲 해설사가 안내한다.

울진금강소나무숲길 홈페이지에 7개 구간 소개와 난도, 소요 시간 등이 자세히 나온다. 1구간(보부상길)과 2구간(한나무재길)은 보부상이 소금을 지고 다니던 십이령옛길이고, 3구간(오백년소나무길)과 3-1구간(화전민옛길)은 금강소나무 군락지를 지나는 길이다. 4구간(대왕소나무길)과 5구간(보부천길)은 600년 넘은 대왕소나무를 만나는 길이고, 가족탐방로에서는 오백년소나무와 못난이소나무 등이 반긴다.

7개 구간 중 난도가 가장 낮은 가족탐방로의 경우 총 거리 5.3km, 점심 포함 3시간쯤 걸린다. 점심은 탐방을 마치고 숲에서 먹는다. ‘숲밥’이라 부르는데, 마을 주민들이 정성껏 준비한다. 숲밥이 맛있어 다시 찾는 사람이 있을 정도라고 한다. 당일 아침 인원 점검할 때 신청하면 된다(1인 8000원).

오전 9시 40분, 안내 문자메시지에 나온 출발 지점(금강송면 대광천길 83)에 도착했다. 넓은 주차장 앞에 ‘가족탐방로 출발 지점’ 현수막이 보인다. 전국에서 온 사람들이 모여 있다. 울진금강소나무숲길은 구간마다 출발 장소가 달라, 문자메시지로 알려준 출발 지점을 잘 확인해야 한다. 숲 해설사가 구간을 설명하고 주의 사항을 일러준다.

금강송군락지 안내소 뒤로 점심 먹는 정자가 보인다 <사진=한국관광공사>

▲ 울창하게 우거진 숲길을 지나며 몸과 마음 힐링

출발하자마자 울창한 숲길이 펼쳐진다. 쪽동백나무 커다란 잎사귀 사이로 들어오는 투명한 햇살이 보석처럼 빛난다. 계곡에 놓인 징검다리를 건너면서 만나는 맑은 물에 마음이 저절로 씻긴다. 숲길을 20분쯤 걸으니 넓은 공터가 나온다. 여기가 탐방이 끝나고 점심 먹을 장소로, ‘송낙정’이 있다.

안도현의 〈울진금강송을 노래함〉 시비를 지나면 우람한 소나무 한 그루가 눈에 띈다. 살짝 기울어졌지만, 기품이 넘친다. 울진금강소나무숲길의 상징 오백년소나무다. 지름 96cm, 키 25m, 수령 약 540년이다. 흔히 소나무는 200~300년 되면 노송(老松), 300~500년은 고송(古松), 500년이 넘으면 신송(神松)으로 불린다. 오백년소나무 외에도 못난이소나무, 육백년소나무 등 신송이 있다.

오백년소나무 옆 금강소나무전시실에는 금강소나무와 일반 소나무를 비교하는 자료가 있다. 금강소나무가 일반 소나무보다 나이테가 3배쯤 촘촘하다. 척박하고 추운 지역에서 더디게 자랐기 때문이다. 뒤틀림이 적고 강도가 높은 금강소나무는 궁궐이나 사찰 등의 건축재로 사용됐다. 일제강점기에는 삼척, 울진, 봉화 등 내륙의 금강소나무가 대량 벌채되는 수난을 겪기도 했다. 해방 후 금강소나무 집산지(봉화 춘양역) 이름을 따 ‘춘양목’이라 부르기도 한다.

오백년소나무를 지나니 숲 해설사가 산비탈에 선 소나무를 가리킨다. 수령이 약 520년 된 못난이소나무다. 오백년소나무처럼 쭉 뻗지 못하고, 중간에 둘로 나뉜 가지가 구불구불해 못난이란 이름이 붙었다. 그런 생김새가 오히려 더 정이 간다.

관망대에서 본 금강소나무 군락 <사진=한국관광공사>

▲ 장대한 금강소나무 군락지

공생목은 작은 참나무가 크고 굵은 소나무를 받치는 형상이다. 숲 해설사의 설명이 재치 있다. “양지나무인 소나무가 음지나무인 참나무에 기대 사는 모습이죠. 혹시 여러분 가정이 이런 모습이면 남성들은 반성하세요.” 몇 명이 고개를 끄덕이고, 몇 명은 삐쳤는지 먼저 가버린다. 조금 더 올라가면 미인송을 만난다. 이름처럼 하늘로 미끈하게 뻗은 줄기가 곱고 예쁘다.

관망대는 가족탐방로에서 가장 높은 지점으로, 장대한 금강소나무 군락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관망대에서 내려오는 길은 미인송 같은 금강소나무 사이로 이어진 오솔길이다. 여기 있는 포토 존에서 사람들이 소나무를 끌어안고 사진 찍는다. 내리막이 끝나면 공터에 도착해 점심을 먹고 탐방을 마무리한다. 잠시 금강소나무의 왕국에 머문 기분이다.

 

〈당일 여행 코스〉

울진금강소나무숲길→금강송테마전시관→불영사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울진금강소나무숲길→금강송테마전시관→통고산자연휴양림

둘째 날 / 불영사→죽변해안스카이레일→죽변등대공원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