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제주신화월드에서 만나는 상상의 섬, ‘원더아일랜드’ 오픈인터랙티브에 증강현실, 모바일 게임이 접목된 차세대 미디어 아트 전시 공간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제주신화월드가 ‘미디어 기반 스토리 파크’를 제작하는 미디어앤스페이스파트너스(M&SP)와 운영을 맡은 신세계건설 레저부문과 손잡고 미디어 아트 기반의 체험형 미디어 스토리 파크 ‘원더아일랜드’를 지난 5월 26일 오픈했다.

‘원더아일랜드’는 지난해 스타필드 고양에서 M&SP와 신세계건설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미디어 기반형 동물 스토리 파크 ‘원더래빗’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차세대 미디어 아트다. 제주의 자연, 동식물, 신화 등 다채로운 이야기가 엮인 10가지 테마를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로 풀어냈다. 1세대 미디어 아트가 다양한 연출과 구성으로 스토리를 전달하는 ‘몰입형 미디어 아트’로 불리었으나 여전히 ‘보는 전시’였다면, 이제는 관객의 움직임에 따라 반응하는 인터랙티브가 더해지며 ‘체험형 미디어 아트’로 진화한 것이다.

주요 전시는 제주의 숲을 모티브로 한 인터랙티브 미디어 ‘비밀의 숲’, 몰입형 영상으로 실제 동굴 탐험을 하는 듯한 ‘다이내믹 동굴’, 한국의 전통미와 용궁을 결합한 ‘용궁 페스티벌’, 한라산 도깨비의 이야기를 담은 ‘탑 플레이 그라운드’, 제주 동백꽃과 유채꽃잎을 직접 불어 날리는 ‘윈드 댄스’, 신비롭고 몽환적인 우주 세계를 표현한 ‘우주여행’ 등이다. 공간마다 색다른 스토리와 체험으로 구성된 ‘원더아일랜드’는 다양한 생명과의 교감, 공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을 콘셉트로 한다.

제주신화월드 관계자는 “원더아일랜드는 제주의 매력을 차세대 미디어 아트로 풀어낸 신비한 공간”이라고 전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부대 시설을 계속해서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신화월드의 원더아일랜드 <사진=제주신화월드>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