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산업/장비 업체탐방 주간이슈
새로운 골프 복합 문화를 리드하는, 골프 문화 커뮤니티 클럽디(CLUBD) 청담 그랜드 오픈타이거우즈의 풀스윙(FULL SWING) 시뮬레이터 국내 최초 적용

친환경 기업이자 국내 유일의 밸류업(Value-UP) 전문 플랫폼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가 서울 청담동에 새로운 콘셉트의 골프 문화 커뮤니티를 선보였다. 
㈜이도는 지난 5월 3일 고품격의 실내 골프 클럽인 ‘클럽디(CLUBD) 청담’을 정식 오픈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클럽디는 ㈜이도가 지난 2018년 론칭한 레저 브랜드다. 클럽디(CLUBD)의 ‘D’는 최종 완성 또는 종착지인 'Destination', 차별성을 나타내는'Differentiation'을 의미하며, 차별화한 고품격 레저 서비스와 즐거움을 제공한다는 경영 철학을 담고 있다. 클럽디 청담은 국내 최초로 타이거우즈가 개발에 참여한 풀스윙(FULL SWING) 플래그십 센터와 함께 프라이빗 골프 레슨을 한다. 또한 골프와 함께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비스트로 ‘클럽디 카브(CLUBD CAVE)’로 구성된 골프 복합 문화공간을 갖췄다. 


총 4층으로 운영되며, 1층은 트렌디 한 골프 용품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팝업스토어, 2층은 그룹 레슨이 가능한 오픈 타석과 그린의 경사와 언듈레이션을 변화시켜 다양한 골프 퍼팅이 가능한 버추얼 그린 시설이 마련됐다. 
3층은 유명 프로에게 체계적인 레슨을 받을 수 있는 프라이빗 레슨룸과 클럽 피팅 공간으로 구성됐다. 특히 클럽디 청담의 엠버서더로는 국내외 통산 15승의 세계적인 선수 출신 최나연 프로가 참여해 레슨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하 1층에는 골프와 음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골프&비스트로 ‘클럽디 카브(CLUBD CAVE)’가 운영된다. 클럽디 카브는 스타 셰프 강민구·송하슬람 셰프의 레시피가 적용된 메뉴로 운영된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클럽디 청담 운영을 통해 새로운 골프 문화와 재미를 선보일 것”이라며 “골프를 넘어 호텔, 4계절을 즐길 수 있는 워터파크&스파 등으로 레저 사업의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럽디는 현재 충북 클럽디 보은(18홀), 클럽디 속리산(18호), 전북 클럽디 금강(18홀), 경남 클럽디 거창(27홀), 인천 드림파크CC(27홀) 등 총 5곳에서 114홀의 골프장을 소유 및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골프장 설계, 및 코스 관리, 조경 유지관리 전문 기업인 이도골프엔지니어링(구 유골프엔지니어링)을 인수하며 골프장 밸류업 토탈 서비스의 역량을 강화했다. 오는 6월에는 부산 해운대 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랜드마크 ‘클럽디 오아시스’도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 골프와 다이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Golf & Bistro ‘클럽디 카브’
클럽디 청담의 지하 1층에는 골프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멋진 아지트가 될 Golf & Bistro가 오픈된다. 타이거 우즈가 공동 개발한 골프 시뮬레이터 ‘풀스윙’과 함께 세계 명문 골프장이 펼쳐진 스크린에서 골프 라운드와 함께 별도의 다이닝룸에서 음식을 즐길 수 있다. 
스타셰프 강민구·송하슬람 셰프가 와인과 샴페인을 페어링 한 메뉴를 직접 개발했다.  

■ 국내 최초 다양한 골프 퍼팅이 가능한 버추얼 그린 적용
클럽디 청담의 2층과 3층에는 국내 최초로 최첨단 기술이 반영된 풀스윙 플래그십 센터가 운영된다. 타이거우즈가 개발에 동참한 풀스윙은 새로운 골프 스윙 분석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2층에 위치한 버츄얼 그린에선 실제 골프장 그린과 똑같은 그린의 경사와 언듈레이션을 통하여 퍼팅 스킬을 레슨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휴대도 가능한 런치모니터 풀스윙 키트를 통하여 보다 정밀한 스윙 분석도 가능하다.  2층에서 일반인과 성인을 대상으로 그룹 레슨도 이뤄질 예정이다. 
3층에는 프라이빗 레슨룸에서 최고의 프로들에게 체계적인 레슨이 이뤄진다. 최나연을 비롯해  김지민, 김현명, 김혜리, 김혜연, 민나온, 안근영, 윤슬아, 이소희, 장지혜, 전지선, 전효정 (이상 여자) 프로와 김영배, 윤석원, 임승언, 한진호(이상 남자) 프로의 레슨을 직접 받을 수 있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