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기자수첩
<정상화의 골프용품 프리즘> <낯설게 하기> - 43 6각 그립을 아시나요?
정상화 다이아윙스 대표

골프는 원리를 이해하고 쳐야 한다.
골프에서  엘보 부상을 평생 달고 사시는 분, 스윙을 할 때 몸이 뻣뻣한 분, 강하게는 치는데 파워에 비해서 거리 안나는 분, 손에 굳은살 많고 물집 수시로 잡히시는 분, 골프 연습 많이 하면 갈비뼈 하나쯤 나가야 된다는 분, 장갑 엄지 손가락이 늘어나거나 구멍 잘나는 분의 공통된 특징이 뭘까요?
그립을 강하게 잡는다는 것이다. 그립을 강하게 잡는 순간 온몸에 근육에 당겨진 상태가 유지되고 몸에 유연성이 사라진다. 충격으로 더 당겨지면 찢어진다. 엘보 임팩트가 될 때 손목 헤드가 자유롭게 덜렁거릴 정도로 풀려서 맞아야 스피드 업이 된다.  
가볍게 잡으라는 말이 있어 노력은 하는데 머리속은 강하게 잡고 강하게 쳐야 멀리가지의 의식에 잡혀 있다. 
필자가 6각 그립을 하는 이유가 있다. 강하게 잡는 걸 벗어날 수 있어서이다. 각이 있어서 방향을 잡기 좋아 비기너 용 아닌가 하는 생각도 있지만 그립 압력 조절의장점이 크다. 그리고 그립만 갈았는데 거리가 늘었다는 분들이 있다.  자연스러운 그립이 힘을 빼주고 견고하게 잡아준다. 각이 있어 가볍게 잡아도 그립이 잘 돌아가지 않는 이론일 것이다. 
거리가 늘었다는 분들 공통점이 손이 덜 아프고 편하다는 것 이다. 손목에 힘이 빠지니 스윙이 뿌려지고 스피드가 더 난다. 스윙도 풀스윙 피니쉬까지 잘 가고 육각 그립을 손가락이 아프게 강하게 잡고 패는 분들도 있다. 그렇게 되면 스윙이 하프에서 조금 더 올라가는 정도로 뻣뻣하고 거리 안 난다. 그렇게 치면 헤드 손상도 빨리 온다.
단점도 있다. 그립무게 증가로(54g+/-) 스윙웨이트가 조금 내려간다. 스윙웨이트에 너무 민감하신 분들은 안 하는 게 좋다. 막상 해보면 스윙웨이트애 크게 영향을 안 받는다. 편할 수도 있지만 정식 투어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에게만 권한다.
분명한 것은 비거리를 내고 싶으면 임팩트 시 손목이 부드럽게 풀려있어야 한다. 죽어라 연습하던지 아니면 레슨 기술의 도움을 받던지.

참고: www.diawings.com
<다이아윙스 대표이사>

레저신문  webmaster@golftimes.co.kr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