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골프장 주간이슈
〈신설 골프장〉 성문안CC- 18홀 전체코스를 벤트그라스로 운영 중인 고품격 대중 명품 골프장 탄생HDC 리조트가 이끄는 럭셔리&힐링 복합문화공간으로 호평 받는 성문안 골프코스

 

 

개장 전부터 엄청난 화제와 관심을 이끌었던 HDC 리조트 ‘성문안CC’가 드디어 정식 오픈했다.
국내 최고 종합 레저산업을 이끄는HDC 리조트가 강원도 원주에 새로운 럭셔리 힐링& 레저 복합 문화 공간인‘성문안’ 코스를 만들었다. ‘성문안’은 총83만 평 규모에 달하는 경이로운 천혜의 자연 속에서 최고급 숙박 시설과 함께 자리잡고 있다. 이외에도 웰니스, 트레킹, 골프, 식음, 예술, 문화 등 다채로운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특히 성문안 코스는 수려한 자연경관과 어우러진 프리미엄 골프 코스와 예술적 감각이 돋보이는 클럽 하우스가 매우 인상적이다. 여기에 18홀 전 홀이 벤트그라스로 식재되어 있어 최상의 샷감과 양탄자와 같은 공략을 경험할 수 있다. 뿐만아니라 코스설계를 노준택 대표가 맡아 매우 액티브하며 강한 도전 욕구를 만들어 낸다.


무엇보다도 골프장 이름이 정통성과 함께 친근감을 만들어 낸다. ‘성문안’ 골프장 이름은 원래의 지명과 삶의 터전의 가치를 고스란히 담아 내고 있다. 풍요의 원천인 달의 정기와 청정한 소나무의 기운이 가득한 월송리(月松里)에 위치하고 있다. 거대한 두 개의 암벽이 마치 마을을 지키는 문과 같아 ‘성문’이라 불렸다. 그 성문 안쪽에 들어서면 섬강을 따라 난 넓디넓은 버덩과 병풍처럼 마을을 감싸 안은 아름다운 산세가 펼쳐져 신비롭기까지 하다. 또한 땅이 비옥하고 풍요로워 마음이 편안하고 기운이 화창해졌다고 한다.
따라서 ‘성문안’은 이 태곳적 마을의 긍정적인 기운과 활력이 가득한 공간에서 대자연과 온전히 교감하며 더욱 풍요롭고 가치 있는 삶과 이색적인 여정을 경험할 수 있게 한다. 무엇보다도 전국 500개 골프장 이름이 모두 외국어 이름이거나 국적 불명의 신조어로 만들어 생경하기까지 한데 성문안 골프코스는 정통과 명문의 향기를 잘 입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성문안 마을은 6성급 호텔인 파크 하얏트 브랜드의 입성을 시작으로, 진정한 웰니스를 체험할 수 있는 파크로쉬 리조트앤웰니스가 계획되어 있다. 최상위 독채형 주거 공간인 성문안 하우스, 자연 풍광을 감상하며 프라이빗 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빌라, 문화, 쇼핑, 엔터테인먼트 시설 까지도 들어설 예정이다. 무엇보다도 자연과 조화롭게 어우러진 정원에서 이색적인 산책과 휴식, 힐링을 즐길 수 있는 1만2천 평 규모의 수목 정원도 예정되어 성문안은 말 그대로 명품 복합 종합 리조트로 조성된다.


프리미엄 퍼블릭 골프 코스인 성문안CC는 웅장한 자연 지형을 그대로 살려 코스가 바위와 자연에 잘 어우러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양한 길이와 전략성을 가진 명품18홀로 골퍼라면 한 번쯤 도전해 보고픈 챌린지 코스이다. 자연을 그대로 이용한 클럽하우스 역시 예술적 가치가 더해진다. 클럽 하우스에는 레스토랑, 갤러리, 전망대, 산책로 등이 함께 마련되어 있어 골프장 이외의 다양한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9월에는 정통 이탤리언 레스토랑 피오레토(fioretto)가 클럽 하우스에 추가로 오픈한다. 클럽 하우스의 레스토랑들은 스페인 미슐랭 레스토랑과 파크 하얏트 부에노스아이레스, 파크 하얏트 도쿄 등에서 총주방장을 역임한 페데리코 하인즈만(Federico Heinzmann)이 최고급 다이닝을 선사한다.

HDC 리조트의 조영환 대표는“성문안 프리미엄 퍼블릭 골프 코스와 클럽 하우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골프장으로의 최상의 서비스와 시설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면서 “직접 코스를 경험해보면 성문안 코스의 매력에 빠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성문안 골프코스는 오크밸리 리조트 안에 자리잡고 있는 국내 NO1을 꿈꾸는 명품 퍼블릭 신설 골프장이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