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무궁화금융그룹 남자프로골프단 창단…국내 최대 규모

[레저신문=정찬필기자]

무궁화금융그룹(회장 오창석)이 국내 남자프로골프팀을 창단했다.

메인 스폰서로 무궁화신탁, 서브 스폰서로 현대자산운용이 후원하는 무궁화금융그룹 골프단은 지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사옥에서 창단식을 열었다.

무궁화금융그룹 골프단은 이상희(30) 이정환(31) 김준성(31) 박준섭(30) 최고웅(35) 배윤호(29) 노동민(28) 박형욱(23) 안승주(21) 등 총 9명으로 구성돼 국내 남자프로골프단 가운데 최대 규모이다.

이날 창단식에는 이용만 명예회장, 오창석 회장, ㈜무궁화신탁 권준명 대표, 현대자산운용㈜ 이승태 부사장 그리고 20여 명의 그룹 임원 등이 참석했다. 외부인사로 아덴힐CC, 해솔리아CC, 카리스산성 골프연습장의 대표들이 참석해 골프단의 화려한 출범을 자축했다.

박호윤(62) 전 KPGA 사무국장이 단장을 맡아 지원하는 무궁화금융그룹 골프단은 2월 선수단 구성을 완료하고 4월부터 KPGA 코리안투어와 KPGA 스릭슨투어에 소속 선수들이 출전하고 있다.

무궁화금융그룹 오창석 회장은 “이미 세계 최정상에 있고 국내 투어도 절정의 활황기를 맞고 있는 여자골프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축돼 있던 남자골프에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고 있었던 터에 이렇듯 후원의 기회를 얻게 되어 더없이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 최선을 다해 선수들을 지원함으로써 남자골프가 도약의 기틀이 마련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골프단 창단의 소감을 밝혔다.

새롭게 창단한 무궁화 금융그룹 남자골프단 <사진=한국프로골프협회>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