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골프장
사우스링스영암CC 이용료, 전국에서 가장 저렴가성비 Top 10에 호남권 7개소, 영남권 2개소 포함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대중골프장 이용료가 폭등한 가운데, 전남 영암에 있는 사우스링스영암CC가 전국에서 가장 싸게 칠 수 있는 골프장으로 조사됐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2』에 따르면, 사우스링스영암CC의 1인당 이용료(그린피+카트피+캐디피의 합계, 짐앵코스 기준)가 올해 5월 기준으로 주중 12만 5천원, 토요일 15만 5천원으로 국내 골프장중 가장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우스링스영암CC의 이용료는 수도권 대중골프장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수도권 대중골프장의 평균 이용료가 올 5월 기준 주중 25만 5천원, 토요일 31만 6천원에 달했다. 즉 비싼 수도권 대중골프장에서 한번 칠 돈으로 사우스링스영암CC에서는 두번 칠 수 있어 1박 2일 내지 2박 3일 골프투어로서 적격이다. 또한 이 골프장의 이용료는 국내에서 이용료가 가장 비싼 사우스케이프오너스클럽의 30.2%에 불과하다.

사우스링스영암CC는 대중제 45홀 노캐디제로 운영되고 있고 증설중인 대중골프장 18홀은 내년초 개장할 예정이다. 이 골프장의 그린피는 골프대중화를 위해 셀프라운드를 시행하고 있고 카트피도 1인당 1만원을 받으면서 골프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모범적인 대중골프장이다.

두번째로 이용료가 싼 골프장은 골프존카운티 구미CC로 토요일 이용료가 17만원이다. 이 골프장은 골프존카운티 운영 골프장중에 노캐디제를 도입하고 있는 유일한 골프장이다.

세번째로 이용료가 싼 골프장은 무안CC로 토요일 이용료가 17만 8천원인데, 이 골프장을 운영하는 남화산업은 2018년 11월 코스닥에 상장했다.

수도권에서 가장 싸게 칠 수 있는 골프장은 지난해 6월에 개장한 인천공항 업무지구에 위치한 오렌지듄스영종CC로, 토요일 이용료가 22만 9천원에 불과한데, 수도권 대중골프장의 평균 토요일 이용료(31만 6천원)보다 8만 7천원이나 싸다. 이 골프장의 그린피는 주중 13만원, 토요일 16만 9천원이다.

지난해까지 수도권에서 가장 싸게 칠 수 있었던 인천 서구에 있는 드림파크CC는 주중 이용료가 20만 5천원, 토요일이 24만 5천원으로 올랐다. 이 골프장은 환경부 산하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서 운영하는데, 지난 5월 2일부터 그린피를 4만 2천원 정도 인상하면서 골퍼들의 불만을 사고 있고 공공 대중골프장의 이미지도 훼손되었다.

제주도에서는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중문CC가 가장 싸다. 주중 이용료가 주중 15만 4천원, 토요일 19만 1천원으로 제주도 대중제 평균보다 6만 1천원, 5만 7천원 저렴하다.

이용료가 싼 가성비 높은 골프장 Top 10 중에는 호남권 골프장이 7개소, 영남권에는 2개소가 들어가 있고 그린피가 싸고 노캐디 시행 골프장이 포함되어 있다. 이처럼 이용료가 저렴한 대중골프장들은 오는 11월부터 대중형 골프장으로 분류되면서 기존의 세금감면 혜택을 계속 누리게 될 것이다.

반면 이용료가 비싼 대중골프장은 수도권 5개소, 강원권 4개소가 포함되어 있다. 이용료가 가장 비싼 골프장은 경남 남해에 있는 사우스케이프오너스클럽으로 토요일 이용료가 51만 3천원에 달한다. 올해 5월의 그린피는 주중 40만원, 토요일 45만원으로 2년전보다 13만원, 6만원씩 인상하면서 경남 회원제 골프장의 비회원 평균(토요일 27만 7천원)보다 2배 가까이 비싸다.

두번째로 이용료가 비싼 골프장은 미래에셋그룹의 세이지우드홍천CC로 토요일 이용료가 43만 8천원에 달한다. 세번째로 이용료가 비싼 골프장은 비발디파크 West, East CC로 토요일 이용료가 각각 36만원이다.

이처럼 비싼 이용료를 받는 대중골프장들은 비회원제 골프장으로 분류되면서 세금감면 혜택이 대폭 축소되고 수익성도 둔화될 것이다.

서천범 소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골프장 이용료가 폭등하면서 골프비용이 저렴하고 코스가 좋은 대중골프장을 선호하고 있다”며 “정부의 골프대중화 정책에 적극 호응하는 이런 착한 대중골프장들이 세금 추가 감면, 체육진흥기금 지원 등을 통해 확산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지난 2년간 대중골프장의 그린피는 주중 29.3%, 토요일 22.0%씩 폭등했고 대중골프장의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48.6%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사우스링스영암CC의 전경 <사진=사우스링스영암>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