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기자수첩
<낯설게 하기> - 32 왜 골프공을 강하게 치면 문제가 되는가
정상화 다이아윙스 대표

힘을 빼라. 헤드를 던져라 등등 실행하라는 주장만 있다. 왜 그래야 하는지 대한 설명이 없다. 
공을 멀리치려면 강하게 쳐야 된다는 상식이 있는데 왜 힘을 빼야 하는지는 속시원 하게 이해를 못시키니 혼란과 의문을 가지마련이다.
머리가 이해가 되어야 몸이 행동을 할 것 아닌가. 
필자는 골프 장비를 연구하는 과학자로서 클럽을 잘 다룰 수 있는 몸의 효율적인 운동방법 부분도 많이 연구를 하고 있다. 그 이유가 궁금했고 연구 주제 중에 하나이었다. 공을 강한 충격으로 치는 동작을 구현하려면 양손으로 그립을 강하게 잡고 오른발로 바닥을 지지하면서 손을 왼쪽으로 밀면서 하게 된다.
강하게 치기위한 선결 동작인 그립을 강하게 잡는 동작은 팔 전체의 근육을 팽팽하게 당겨주는 결과가 되어 몸이 뻣뻣하게 굳게 된다. 강하게 치기 위해서는 작용 반작용점이 존재 하는데 체중의 중심이 오른발이 되고 오른발로 지면을 밀면서 공을 강하게 치게 된다. 즉 야구 스윙이 된다. 골프 스윙에서 오른발이 지지하는 중심이 되면 헤드의 궤도가 눈에 보이는 공 위치보다 오른쪽에 떨어지고 뒷 땅성이 된다. 즉, 스윙 시 헤드 위치의 최하점이 공보다 오른쪽이면 헤드가 뒷 땅을 치고 상승 궤도에서 공이 맞게 되어 헤드 페이스에서 무게 중심인 스윗스팟보다 아래에 쪽에 맞는다. 헤드 스윗스팟보다 아래에 맞으면 헤드 무게가 전부다 공에 실리지 못하고 충격에너지 손실이 발생한다. 그리고 헤드 페이스 아래쪽이 뒤로 밀리면서 공의 발사각은 낮아지게 된다. 헤드 고유의 충격에너지 손실과 충분한 발사각 확보가 안 된다. 손에 강하게 충격이 오는 것은 덤이다.
골프 클럽 구조상 다운스윙 때 헤드와 샤프트는 관성과 공기 저항을 받게 되고 샤프트가 약간 휘어진 채 내려오는 현상이 있다. 공에 헤드가 부딪치면 공의 관성과 탄성 때문에 공이 수축되면서 헤드가 잠시 멈추는 현상이 발생한다. 하지만 몸통과 손은 앞으로 계속 나가며 샤프트는 더 휘어진 채 강하게 밀고 나가게 된다. 샤프트가 휘어졌다 펴지는 탄성으로 공을 쳐줘야  휘어진 채로 공을 밀게 되어 헤드 페이스 각도가 변하게 된다. 


▲강하게 힘으로 칠 때 문제점
1 스윙이 뻣뻣하게 된다. 2 뒷 땅 성이 된다. 3 손에 타격 충격이 오고 헤드 페이스 아래에 맞는다. 4 스윙시 왼발 바닥이 돌아가고 몸이 뒤로 넘어 간다. 6 몸 중앙보다 왼쪽에 있는 공은 탄도가 잘 안 나온다. 7 로프트 각도가 낮은 아이언에 약점이 생긴다.
그렇다면 어떻게 쳐야 하나. 가볍게 그립을 잡고 다운스윙 직전에 왼발 쪽에 체중을 지지하고 왼발 쪽으로 다운스윙을 당겨주면서 마지막에 검지에 샤프트를 걸고 손목 스냅으로 빠르게 공까지만 쳐야 한다. 그래야 휘어진 샤프트가 공에 펴지면서 때려진다. 돌을 패는 느낌이 아닌 가볍게 잡고 손목을 부드럽게 풀어서 오른손 손목으로 공까지만 칼로 베는 느낌으로 샤프트를 채서 쳐야한다. 힘으로 때리는 게 아니라 나비처럼 가볍게 벌처럼 빠르게 샤프트를 손목으로 채서 공까지만 퉁하고 쳐줘야 한다. 공을 잡아놓고 빠르게 쳐서 베어버리는 느낌이 맞다.   강하게 치지 않고 순간적으로 쳐주는 샤프트 스피드에 헤드 무게까지 실리면 탄도와 거리가 증가 된다. 야구 스윙은 밀어서 퍼 올리는 스윙이고, 골프스윙은 가볍게 스피드로 채주며 왼발 쪽 아래로 당겨주는 스윙이다.
골프스윙은 거리를 더 보내려고 의욕과 힘이 앞서서 강하게 잡게 된다. 강하게 치는 순간부터 모든 게 어색하고 불편하게 된다. 비거리의 핵심은 힘이 아니라 스피드다.
참고: www.diawings.com

레저신문  webmaster@golftimes.co.kr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