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골프장 주간이슈
지난해 국내 골프장 영업이익률, 사상 최고치 기록2020년 영업이익률 31.6% 기록, 대중제는 무려 40.4%

지난해 국내 골프장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호황으로 사상 최고의 영업 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 20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발표한 지난해 골프장 경영실적 분석(잠정) 자료에 따르면 257개 회원·대중제 골프장의 지난해 매출액 영업이익률(제주도 제외)은 31.6%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9년과 비교해도 9.1% 상승한 역대 최고치다. 
그동안 골프장 영업이익률은 부진을 면치 못했었다. 지난 2009년 24.1%를 찍은 이후 2018년까지 약 10%대에 머물러왔다. 지난해 일반 상장기업의 영업이익률은 5.5%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골프장들이 얼마나 장사가 잘되는지를 알 수 있다.
특히 지난해는 대중제 골프장의 영업이익률이 눈부셨다. 조사를 진행한 167개 대중제 골프장은 지난해 무려 40.4%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2019년 33.2%보다도 7.0%나 올랐고, 2009년 39.1% 이후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연도별로는 2005년 49.1%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2014년에는 27.5%까지 낮아졌다가 다시 상승세를 보였다.
대중제 골프장의 경우 정부의 세금 감면 혜택과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한 호조로 막대한 영업 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세금 혜택 감면을 받고도 골퍼가 몰려들자 이용료까지 올린 것이 사상 최고의 영업 이익의 배경이다. 이로 인해 무늬만 대중제 골프장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한편 지난해에는 90개의 회원제 골프장의 영업이익률도 18.1%로 2019년 7.2%보다 10.9% 오르면서 2010년(11.8%) 이후 최고실적을 기록했다. 연도별로는 2014년 -4.7%로 최저치를 기록한 후 2017년에는 흑자 전환했고 점차 상승세를 보여왔다. 
반면 영업적자를 기록한 골프장도 절반 이하로 줄었다. 회원제 골프장은 90개 중 13개가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반면 대중제 골프장은 167개 중 영업 적자를 기록한 곳은 단 2개에 불과했다.
레저산업연구소측은 최근 몇 년 전부터 20~30대 골퍼가 늘어나고,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을 떠나지 못하면서 국내 골프장으로 수요가 몰린 점을 호황의 원인으로 꼽았다. 여기에 골프장의 주된 수입원인 입장료·카트피도 크게 인상된 것이 국내 골프장의 막대한 영업 이익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