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히타치 골프카와 리튬배터리전문 기업 KPC ‘드림 골프카’를 만들다

가장 안전하고 편안한 히타치골프카와 가장 안전하고 오래가는 KPC리툼인산철배터리가 만나 환상의 드림골프카를 만들어 냈다.
일본 내 골프장 전자유도 카트 보급률 1위 회사 히타치 골프카를 수입 판매하는 신한교역(대표이사 송덕순)은 2020년 형 ECO5-ZL 골프카트에 KPC 배터리를 장착한다. 리튬배터리 전문기업인 KPC(한국파워셀)은 국내 최고의 리튬배터리 연구 개발 및 생산 전문기업이다. 
KPC는 AI 및 ICT를 기반으로 그동안 누적 판매가 96Mwh(2019년 기준)에 이를 만큼 놀라운 기술력과 실적을 자랑한다. 
무엇보다도 화재로부터 가장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금까지 폭발이 제로이며 로라(LoRa) 및 와이파이 무선 통신을 이용해 실시간 ICT 원격 모니터링으로 불량 및 화재를 미리 예측할 수 있다. 이 같은 시스템으로 인해 히타치 골프카는 가장 안전하고 편안한 골프장 운행수단으로 평가 받고 있다. 

▲맞춤 제작한 배터리 사용,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동시에 만들어
히타치의 강점은 골프카에 쓰이는 동력 구동 시스템, 바퀴나 작은 악세서리까지 모든 부품을 직접 생산한다는 점이다. 실제로 히타치는 자사 골프카 와의 맞춤 제작한 리튬 배터리를 사용해 화재위험과 호환성 그리고 내구성에서도 각별하게 뛰어나다. 
무엇보다도 돋보이는 점은 배터리의 과충전 방지 기능이다. 각 배터리는 셀 전압 감시 기능이 있다. 또한 전지의 각 셀의 전압과 온도를 감시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전압과 온도를 상시 감시해 온도가 높은 셀이 있으면 자동으로 충전을 중지시키는 시스템이다. 전지 전압 감시 기능도 눈에 띈다. 배터리 전체의 전압을 감시해 충전시의 전압이 높아지면 카트 측에 충전을 중지시키는 신호를 보내게 된다.  
여기에 과방전 보호 시스템도 적용된다. 과방전 보호는 배터리 전체의 전압을 감시해 전압이 낮아지는 경우, 골프카에서 경보를 울려 배터리 전압이 낮아지면 충전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려준다. 따라서 코스 운행 중에 배터리 전압이 낮아 골프카를 교체하거나 플레이가 중단되는 것을 사전에 예방해 준다.

▲가장 안전한 골프카와 가장 안전한 리튬 인산 철 배터리가 만났다
2020 히타치 골프카는 가장 안전한 리튬인산철 배터리 KPC와 만나 골프장서 가장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게 댔다.
KPC리튬인산철배터리 측에 따르면 “KPC는 원격 모니터링과 AI 기반을 통해 실시간 상태를 확할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AI 예상 불량 및 사고까지 분석 가능해 빠른 조치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불량 원인까지 분석해 가장 효과적인 BS와 AS 대응을 할 수 있다고 한다.

아울러 사용하는 골프장에서는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서 AI예상 불량률 정보를 공유해 즉각대처가 가능하다. 이에따라 카트관련 불량 및 화재를 사전에 예측해 고객의 안전과 골프카의 안전을 사전 예방가능하다. 
한국 파워셀 즉 KPC의 배터리 제원을 살펴보면 중량이 62kg과 48kg 두 종류가 있다. 모델은 KPC-GV48100과 KPC-GV48113이 있다. 

▲히타치 골프카&KPC(한국파워셀) “꾸준한 R&D통해 더 강하고 더 편안한 골프카 개발하겠다”
히타치 골프카를 수입시판하는 신한교역과 국내 최고의 리튬배터리를 생산하는 KPC는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가장 안전하고 오래 구동되는 골프카를 만들어 가겠다고 한다.
히타치골프카는 이미 일본 내 골프장에서 보급률 1위에 빛나고 KPC 역시 리튬배터리 대용량까지 납품하면서 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여기에 단 한건의 폭발과 화재가 없을만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히타치골프카를 수입시판하고 있는 신한교역 역시 대구 무열대 체력단련장을 비롯해 총 9개 군부대 골프카트실을 직접 운영관리하고 있다. 2013년부터는 히타치골프카 총판권까지 가져와 공식 총판으로 시작했다. 그동안 전국 50여개 골프장에 히타치 골프카트 2, 200대를 납품 운영중에 있다.
따라서 히타치와 KPC 그리고 신한교역이 만들어 내는 히타치골프카는 2020년 국내 골프장의 가장 강력한 화제의 골프카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