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북촌박물관, 특별기획전 ‘방, 조선시대 생활모습’ 전시회 개최
(사진=북촌박물관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북촌박물관에서는 조선시대의 일상을 목가구와 함께 재현한 특별기획전 ‘방, 조선시대 생활모습’ 전시를 선보인다.

사람들이 삶을 영위해 나가는 공간에서 가구는 빼놓을 수 없는 필수품이다. 민요, 판소리, 시조 등 일상의 모습을 노래하는 옛 작품에도 언급될 정도로 가구는 일상생활에서 사람들과 생사고락을 함께 해왔다.

조선시대는 남녀가 엄격히 구별된 사회로 생활공간 또한 각각 나뉘어져 있었다. 따라서 각 방에서 사용되는 가구의 재질과 형태, 용도에는 차이가 분명했다. 실용성과 조형성, 높은 기술력을 겸비한 가구는 각 가정의 사랑방, 안방, 부엌, 대청 곳곳에 사용되어 우리의 일상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었다.

실생활에서 직접 사용한 가구가 배치된 방의 모습을 재현한 이번 전시를 통해 실용성과 높은 기술력에 더하여 세련된 멋을 풍기는 우리 문화유산을 감상하며 선인들의 지혜와 깊은 안목을 느끼는 시간이 될 것으로 북촌박물관은 기대하고 있다.

특별기획전 ‘방, 조선시대 생활모습’ 전시는 오는 18일부터 11월 20일까지 개최된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매주 일요일 휴무)이며, 입장요금은 성인 3000원, 학생 2000원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