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티투어버스 타면 일석삼조 혜택…서울관광 인증샷 올리면 상금ㆍ부상
서울시티투어버스.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티투어버스를 타면 일석삼조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서울 대표 관광명소를 둘러보며 사진도 찍고 상금까지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서울시티투어버스 운영업체인 서울시티투어버스㈜, 노랑풍선시티버스㈜와 함께 서울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여름맞이 이벤트를 준비했다.

서울시티투어버스를 타고 서울관광을 즐기는 모습을 담은 인증샷을 올리면 심사를 통해 상금 및 부상을 받을 수 있는 제2회 서울시티투어버스 사진 공모전이 진행된다.

이번 사진 공모전은 7~8월 광화문과 강남역, 그리고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출발하는 서울시티투어버스를 탑승한 국내외 관광객이라면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며, 본인이 승차한 시티투어버스 운영업체의 홈페이지 및 이메일을 통해 사진을 접수하면 된다.

서울 시티투어버스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서울 여행에서 좋은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기회가 되도록 올해는 공모전에 출품된 우수작을 대상으로 특별한 사진 전시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 공모전과 더불어 호러나이트투어와 거리공연 등 서울시티투어버스와 함께하는 재미있는 여름나기 이벤트 기회도 마련됐다.

우선 지난해 여름 첫 선을 보인 이후 많은 탑승객들의 호응을 얻은 호러나이트투어 버스가 올해도 이용객들을 맞이한다. 호러나이트투어 버스는 오는 26일부터 9월 22일까지 광화문 앞 시티투어버스 매표소에서 탑승해 이용할 수 있다. 좀비와 처녀귀신들이 지난해보다 더 무섭고, 오싹하게 탑승객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과 함께하는 가족 단위의 승차객이라면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출발하는 시티투어버스에서 색다른 거리공연을 즐겨보자. 지난 5월 새 단장을 마친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시티투어버스 매표소 앞에서는 7월 23일(화)부터 8월 18일까지 매일 저녁 6~8시 다양한 거리 공연이 펼쳐져 야간 시티투어버스를 기다리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이은영 서울시 관광산업과장은 “오픈탑 버스, 트롤리 버스 등 다양한 형태의 서울시티투어버스 차창 너머로 평소 경험하지 못한 서울 도심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고, 더위도 날리는 즐거운 여름나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서울시티투어버스는 다양한 콘텐츠와 이벤트를 통해 서울을 대표하는 명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