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스코어관리 솔루션 유스코어(www.uscore.co.kr) “골프장 무섭게 점령 중”유스코어는 ‘익명성-사생활 보호’ 장점, 편리한 골프스코어 관리로 호평

최근 국내 골프장에서 가장 빠르게 마켓쉐어를 진행하는 기업이 있어 화제다. 
다름 아닌 골프스코어 관리전문업체 ‘유스코어(www.uscore.co.kr)’이다. 그동안 타 업체의 골프스코어 관리 기종이 대세였으나 ‘유스코어’는 골퍼의 익명성이 보장되기 때문이다. 다시말해 사생활이 노출되었던 단점을 보완해 선보인 결과 골프장과 골퍼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로인해 최근 들어 약 30여군데의 골프장에 유스코어를 설치중이다.
유스코어로 인해 기존 종이로 된 스코어 카드에 기록하는 불편함을 없앴다. 이로인해 골퍼와 캐디의 수고와 시간을 절약시켜 골프에 더 집중할 수 있게 했다. 이제는 태블릿에 입력 된 스코어를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하면 된다. 라운드 후에 키오스크에서 출력하면 끝이다. 이렇게 골프 스코어를 어플을 사용해 관리하다보니 스코어 관리와, 핸디캡에 대한 실랑이는 물론 언제든지 자신의 스코어를 확인할 수 있다.  
골프장 부킹 전문기업 골프유닷넷(www.golfu.net)의 자회사인 유스코어㈜가 새로운 개념의 ‘경기관제 및 스코어카드 관리 솔루션’을 선보인 것이다.
유스코어㈜에서 출시한 경기관제 및 스코어카드 솔루션인 ‘유스코어’는 기존에 시장에 나와 있는 여러 업체의 스코어카드 관리가 중심이 된 경기관제 솔루션이 아니다. 노 캐디 운영까지 가능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기반으로 구축한 경기관제 솔루션 겸 스코어카드 솔루션이다. 뿐만아니라 온라인에 그대로 노출되지 않아 골퍼의 사생활까지 완벽하게 보장해 준다. 

▪그 대표적인 첫 번째 기능이 ‘드론맵’ 기능이다. 
기존에 시장에 나와 있는 경기관제 솔루션들은 3D 그래픽 이미지를 활용한 코스 정보를 제공한다. 단말기도 대부분 8인치 크기를 활용하여 카트 뒷자리에서는 가독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반해 유스코어는 10.1인치의 대화면의 태브릿PC를 제공하여 가독성을 향상시켰다. 직접 촬영한 드론영상을 기반으로 자체 제작한 ‘드론맵’을 코스이미지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볼이 떨어진 위치를 드론맵에 클릭 시, 홀까지의 남은 거리를 정확히 표시한다. 따라서 고가의 거리측정기를 구매하지 않아도 정확한 코스정보 확인을 통해 원활한 라운드를 진행할 수 있다.

▪두번째 기능은 ‘음성안내’ 기능이다.
기존에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솔루션에서도 제공하지 못하는 기능이다. 이 기능은 실제 코스 정보는 물론 안전사고에 대비한 안내멘트까지 지정된 위치에서 제공한다. 따라서 골퍼의 입장에서는 캐디가 깜빡하고 위험구간에 대한 안내를 하지 않았을 때도 안전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골프장 입장에서는 안전사고 발생 시, 주의 안내를 듣지 못해서 사고가 났다고 우기는 일부 악성 골퍼들에 대응할 수 있는 근거도 제공한다.

▪세번째는 솔루션의 주 사용자인 경기보조원(캐디)의 솔루션 사용의 편의성 증대를 위한 UI 구성이다. 
라운드 중에 주로 사용하는 스코어입력, 사진촬영, 음식주문 등의 기능이 내장되어 있다. 이외에도 카트나 경기과에 보내는 메시지 기능까지 드론맵이 해결한다. 또한 코스팀에서 사용할 별도의 어플을 제공하여, 핀 위치 등을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표시해 주는 기능도 있다. 
이밖에도 스코어카드에 인쇄되는 사진 촬영의 경우 기존 시스템들은 캐디가 촬영한 사진만 출력이 가능했다. 하지만 유스코어 솔루션에서는 어플을 다운 받은 회원이라면 누구나 본인의 핸드폰으로 촬영한 사진 또는 기존에 가지고 있던 사진을 사용하여 스코어카드를 인화 할 수 있는 다 기능이 내장되어있다. 
뿐만아니라 유스코어 어플을 통해서 개인스코어 관리는 물론 부킹 등의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현장에서 스코어 등록을 하지 않은 골퍼라도 ‘테블릿 등록요청’ 기능을 활용하면 간편하게 스코어를 등록 및 확인 할 수 있다. 현재 유스코어 솔루션은 한양CC, 서원밸리CC, 그랜드CC, 용원GC 등 국내 30여개 골프장에서 사용중이다. 이외에도 제주 라온CC 등 3개 골프장에 구축중이며 50여개 골프장이 계약 체결을 위한 협의 및 일정 조율 중이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