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도서출판 문학공원, 허여경 장편소설 ‘진영아 괜찮아’ 출간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출간한 허여경 장편소설 진영아 괜찮아 표지. (사진=도서출판 문학공원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소설가 허여경의 장편소설 ‘진영아 괜찮아’를 출간했다.

허여경 소설가의 본명은 허남영으로 서울 강동구 상일동에서 초등학교와 청소년기를 거쳐 성인이 되어서까지 상일동에서 주로 거주했다. 중학교 시절 담임선생님과 일대일 면담 중 ‘꿈이 무엇이냐’ 물었을 때 ‘작가’라고 대답했더니 ‘그럼 일기를 쓰라’고 했다. 그 후 일기쓰기는 글쓰기의 길잡이가 됐다. 내면에는 늘 불만이 가득했지만 그녀는 그걸 밖으로 터뜨릴만한 용기가 없었다. 그래서 늘 혼자 있는 습관이 들었다. 그러면서 사색과 낙서를 즐겨했고, 책을 많이 읽었다. 그러던 중 거주지와 가까운 포천의 한 백일장에서 입상을 했다. 그녀는 입상 이후 자신감을 가지고 ‘부족하면 메우면 되고, 잘 모르면 물으면 되고,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면 되고, 생각이 부족하면 생각을 하면 되고’라는 ‘되고법칙’을 머릿속에 상기시키며 경상북도 영주시에서 방을 잡아놓고 한 달 반 만에 소설책 한 권을 써가지고 나왔다.

허여경은 작가의 말을 통해 “글을 쓰면서 생각을 정리했다. 널부러진 파편들을 주워 모으고 흐트러진 모든 것들을 정리하면서 보이지 않을 것만 같은 길이 보였다. 방향도 정해졌다. 목적지도 생겼다. 한 걸음 또 한 걸음 내 딛으면서 더 많은 의미와 더 많은 발전이 있을 거라는 믿음을 가져본다. 삶은 애증의 연속이다. 사랑하고 미워하면서 매듭을 만들고 풀어가고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풀리지 않는 매듭보다 풀리는 매듭을 원했다. 글을 쓰면서 마음의 방향을 저울질해보았다. 나부터 돌아보고 나 자신을 반성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했다”고 책을 펴내는 마음을 밝혔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