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서울시, 종로·을지로 일대 추억의 가게 39곳 선정‘오래가게’라는 이름으로 관광 명소화 추진

최근 서울시는 오랜 시간동안 한 자리에서 명맥을 유지하며 서울만의 정서와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는 오래된 가게들을 발굴했다. ‘오래된 가게가 오래 가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은 ‘오래가게’ 39곳에는 다방, 고미술화랑, 떡집, 한의원 등 다양한 업종이 포함된다.
방앗간, 책방, 이발소 등 생활문화 분야에서는 30년 이상 운영 중인 가게를, 칠기·유기·공방 등 전통공예 분야에서는 2대 이상 계승했거나 무형문화재 지정자 또는 기능전승, 보유자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미 많은 매체를 통해 홍보가 된 요식업 분야는 제외했다. 

서울시는 “관광객들에게 도시 이면에 숨어있는 오래된 가게만이 갖는 매력과 이야기를 알려 색다른 서울관광 체험이 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시는 앞으로 ‘오래가게’를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이야기책과 지도, 오래가게 탐방 영상물 등을 제작·배포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폰을 활용한 홍보에도 적극적이다. 영상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인 ‘스노우(SNOW)’에는 ‘오래가게’ 느낌을 주는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오래가게 필터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위치기반 서비스를 이용해 실제로 ‘오래가게’ 주변을 방문하면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도 열 예정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