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데일리뉴스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 김민규 2년만에 정상등극7월 개최되는 디오픈 티켓 획득, 루키 장유빈 공동 3위

[레저신문=정찬필기자]

김민규가 한국을 대표하는 내셔널타이틀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총상금 14억원)에서 2년만에 다시 우승했다. 2022년 조민규와의 연장전 끝에 우승한 후 2년만의 통산 2승을 올리면서 지난 2015~16년 이경훈에 이어 8년만이자 7번째로 한국오픈 2승자가 됐다. 이로써 66년의 대회 역사상 24명의 한국 선수가 39승을 쌓았다.

지난 6월 23일(일) 김민규는 충남 천안시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 7,326야드)에서 열린 파이널 라운드에서 이글 하나에 버디 5개, 보기 2개를 합쳐 5언더파 66타를 쳐서 최종 합계 11언더파 273타를 기록했다. 선두 송영한에 2타차 3위에서 출발한 김민규는 3, 5번 홀 버디를 잡은 뒤 7번 홀에서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8번 홀 이글을 잡은 뒤 후반 12, 14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특히 파3 13번(228야드) 홀이 이날 승부의 분수령이었다. 티 샷이 낮게 날아가며 물에 빠졌다가 물수제비가 되어 튕겨나왔고 거기서 어프로치 샷을 잘 붙여서 파세이브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이후 16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했으나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3타차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김민규는 올해도 7월 개최되는 디오픈에 출전하게 됐다. 한달여 남은 디오픈과 관련해서는 2년전 세인트앤드루스 올드 코스 가서 예선 통과를 못했는데 올해는 예선전부터 통과해 4일을 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김민규는 2년 전 이 대회에서 국내 첫 승을 올린 뒤에 올해 3주전 열린 데상트코리아매치플레이에서 2승에 이어 KPGA투어 3승을 쌓고 상금 5억원을 더해 상금왕에 올랐다.

한편 지난 2년간 국가대표로 이 대회에 출전해 베스트 아마추어에 올랐던 KPGA루키 장유빈이 5번 홀 이글에 더해 버디 6개, 보기 2개 6언더파 65타를 쳐서 2위로 출발해 이븐파에 그친 강경남과 공동 3위(7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미구엘 타부에나(필리핀)가 4타를 줄여 5위(6언더파), 이븐파를 친 황중곤이 1오버파를 친 허인회와 함께 공동 6위(3언더파)를 기록했다. 함정우가 3언더파를 쳐서 유송규와 공동 8위(2언더파), 이 대회 2승을 올린 배상문이 2타를 줄여 이상희, 이정환, 스티브 류튼(잉글랜드)과 공동 10위(1언더파)로 마쳤다.

2년만에 한국오픈 트로피를 다시 한번 들어 올린 김민규 <사진=K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