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데일리뉴스
김민규, KPGA 투어 데상트 매치플레이 우승… 2년 만에 정상 등극

[레저신문=정찬필기자]

김민규가 지난 2022년 한국오픈 골프 대회 우승 이후 2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지난 6월 2일 김민규는 충북 충주시 킹스데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데상트코리아 매치플레이(총상금 8억원) 결승에서 조우영을 꺾고 우승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민규는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2위, 상금랭킹 3위(2억 4794만원)로 올라서며 대상과 상금왕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15세 때 국가대표에 뽑혀 최연소 국가대표라는 기록을 남긴 김민규는 고교 진학 대신 일찌감치 해외 무대로 눈을 돌렸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러피언프로골프투어가 운영을 멈추자 한국으로 돌아와야 했다.

2020년 귀국한 김민규는 예선을 치러 출전한 군산CC오픈 준우승과 이어서 KPGA 오픈에서도 공동 2위를 차지하면서 KPGA 투어에 연착륙했다.

2022년 우승 상금 4억 5000만원짜리 한국오픈에서 우승해 KPGA 투어 상금왕까지 바라봤다.

김민규는 그러나 불의의 교통사고로 한동안 대회 출전을 쉬는 바람에 상금랭킹 2위로 시즌을 마쳤다.

그리고 데상트코리아 매치 플레이에서 고대하던 통산 두 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2022년과 작년 이 대회에서 내리 8강에 올랐지만, 결승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날 최승빈을 준결승에서 제친 김민규는 박준섭을 꺾고 결승에 오른 조우영을 맞아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조우영과 김민규는 2001년생 동갑이고 안양 신성중학교 동창이다. 조우영이 10번 홀까지 3홀 차로 앞서며 일방적인 승리를 거두는 듯했다. 그러나 김민규는 11번 홀부터 13번 홀을 내리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4번 홀(파4)에서 김민규의 티샷이 숲으로 날아가 조우영이 1홀 앞섰지만, 김민규는 15번 홀(파4) 버디로 만회했다. 결국 18번 홀까지 승부를 결정짓지 못한 둘은 18번 홀(파5)에서 연장전에 나섰다.

첫 번째 연장에서는 둘 다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두 번째 연장에서 김민규는 두 번째 샷으로 그린 바로 앞까지 볼을 가져다 놓은 뒤 1m 버디 기회를 만들고서 침착하게 퍼트를 집어넣고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밖에도 최승빈과 박준섭은 3-4위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공동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2년만에 우승을 차지한 김민규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사진=K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