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속보 주간이슈
대중골프장협회, 문체부에 '골프대중화 발전' 합리적인 방안 건의 및 개선안 요청해코로나19 팬더믹이라는 일시적 상황을 두고 개정한 체시법은 재검토 되어야
한맥CC 야간 전경

대중골프장협회는 최근 대중골프장들의 공통된 어려움과 제도에 대해 문화체육부와 간담회를 갖고 현실적인 지원과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대중골프장은 고가의 회원권이 없는 일반국민들이 이용하는 개방형 확장형 대중체육시설이다. 따라서 국민들의 체력 증진과 여가선용에 크게 이바지해 오고 있기 때문에 정부의 골프대중화 정책은 대중형골프장을 중심으로 수립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5월12일 한국대중골프장협회(회장 임기주·한맥CC 회장)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업계 현황과 개선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무엇보다도 최근 들어 이 같은 현안문제와 제도개선을 위해 문체부가 적극 귀기울이고 있는 부분이 매우 고무적이라는 것이 골프계의 반응이다.
대중골프장협회는 개정 체시법령에 따라 시행되고 있는 대중형골프장 운영과 관련해 패키지 상품 및 동호회 등 단체팀 예약 등에 대한 합리적인 규정과 무단 취소 등 위약 행위에 대한 구체적인 규제 방안 마련 등을 건의했다. 문체부는 최근 예약 공정성을 확보해야한다는 취지에 맞춰 패키지 상품과 단체팀 예약을 강하게 제동을 걸고 있다.
또한 골프장 인력난 해소를 위해 F4, H2 비자 소지자의 캐디 등 골프장 근로 활성화를 위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개진했다. F4 비자 소지자는 중국 동포, H2비자 소지자는 우즈베키스탄 등 구 소련지역 거주 동포를 의미한다. 최근 경기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골프장엔 많은 인력난을 겪고 있다. 따라서 F4, H2 비자를 확대하며 나아가서 동남아를 비롯한 외국인 노동자를 골프장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확대 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
이에 대해 호남 A골프장은 “솔직하게 호남 지역은 수도권 골퍼들이 이용하지 않으면 운영이 어려우며 캐디를 비롯해 직원들도 경력이 쌓이면 수도권으로 많이 옮겨 인력 악순환이 야기 된다”면서 “외국인 노동자가 골프장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확대 적용되어야 한다”는 것이 지방 골프장들의 공통된 견해이다.  
여기에, 골프대중화 정책 지속 추진을 위해 대중형골프장의 원가 부담 해소를 위한 공시지가 인하, 대중형 골프장에 대한 전기요금을 현행 일반용에서 산업용으로 전환해 줘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골프산업의 지속 발전과 골프대중화 정책의 성과제고를 위해 골프장 관련 협회의 법정단체화를 건의했다.
뿐만아니라 대중골프장을 운영 중인 B회장은 “골프장 등급제는 사실상 자본주의 국가에서는 부당하다. 시장 원리에 맡기면 되는데 이를 정부가 관여함으로써 오히려 혼란만 가중시킨다”라며 “코로나19에 잠깐 반짝한 호황을 두고 이를 잣대로 등급제를 실행하는 것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문체부 역시 대중골프장 협회와 다양한 방면에서 골프발전과 올바른 방향을 위한 제도 개선에 귀 기울이겠다는 설명이다. 문체부스포츠산업과 최원석 과장은 “대중형골프장 지정 신청 및 이용요금계획, 패키지 상품 등 업계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예약 공정성이 확보된 패키지 상품 및 단체 팀에 대해서는 허용하는 방향으로 법령 정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과장은 "골프대중화와 대중형골프장의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지속적인 건의와 소통에 귀 기울일 예정이라”면서 골프장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대중골프장협회 임기주 회장 역시 “대중골프장 업계의 의견 청취를 위해 계속해서 문체부와 협력부서에 끊임없이 건의하겠다"면서 "지난 2년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일시적이며 예외적인 상황이었다. 체시법 개정과 함께 새로운 제도의 시행으로 골프장들은 운영상 많은 애로사항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현실적인 행정력을 펼쳐 달라”고 했다.  
따라서 이번 문체부와 대중골프장협회의 간담회가 진정한 골프장 대중화와 골퍼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는 것이 500만 골퍼의 공통된 바람이기도 하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