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데일리뉴스
대전시, 2027년 유성구 금고동 쓰레기 매립지에 공공형 골프장 조성

[레저신문=임동호기자]

대전시가 환경시설이 밀집된 지역인 유성구 금고동에 친환경 골프장을 조성하기로 했다.

지난 4월 26일 이장우 대전시장은 시정 브리핑을 통해 "시민에게 꼭 필요하지만 기피시설이 밀집된 금고동에 친환경 공공형 골프장 조성에 나서 올해부터 2027년까지 1500억원을 투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18홀+(9홀) 규모의 친환경 공공형 골프장을 우선 건설하고, 매립이 종료되는 제1 매립장의 활용 가능 시기에 맞춰 주민 생활체육시설, 태양광 발전시설 등을 차례로 설치할 계획이다.

유성구 금고동 제1매립장과 제2매립장, 하수처리장 예정 부지 사이 약 121만㎡(36만 평) 부지에 들어서는데, 골프장 규모는 환경평가 2등급지와 관련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재원은 국비지원을 받아 대전시 산하기관을 통해 조성한 뒤, 시가 직접 운영할 계획이다. 지역민을 우선 고용하게 되며, 운영수익금의 일부는 지역에 환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2025년 말 매립이 종료되는 제1매립장 부지도 일정 기간 안정화 기간을 거쳐 72홀 규모의 파크골프장을 비롯한 생활체육시설이나 태양광발전시설(5.8㎿급)도 추가로 만들 계획이다.

금고동 일원은 지난 1996년 제1매립장 조성과 음식물자원화시설, 바이오에너지센터, 환경에너지종합타운이 추가 설치되고, 제2매립장, 하수처리장 이전까지 앞두고 있어 재산권 행사의 불이익 해소와 생활환경에 대한 개선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임동호 기자  dh5190@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동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