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데일리뉴스
공공기관 부동산·골프회원권 등 매각… 자산 1.4조원 줄였다

[레저신문=임동호기자]

공공기관들이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인 공공기관 혁신계획에 따라 불필요한 자산을 올해 1분기까지 약 1조4000억 매각했다. 정원 규모는 1만명 넘게 줄였다.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공공기관 혁신계획 2023년도 1분기 이행 실적’을 발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7월 ‘새 정부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뒤 △복리후생 개선 계획 △자산효율화 계획 △기능조정 및 조직·인력 효율화 등 주요 계획을 차례로 확정한 바 있다.

이날 발표 따르면 346개 공공기관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1조4332억원(208건)의 자산을 매각했다. 이는 2022년~2023년 목표치인 6조8000억원의 20.6% 수준이다.

특히 사용하지 않는 청사, 사택 등 부동산 자산 1조1518억원을 처분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이 매각한 광운대·서울역 북부·옛 포항역 등 역세권 유휴부지 6건의 기계약 매각 대금 중 1분기까지 납부된 4901억원이 주효했다.

매각 실적에 포함된 부동산 108건 중 80건은 매각예정가와 같거나 높은 금액에 판매됐다. 한국남부발전 KOSPO영남파워·영월빛드림본부 잔여부지와 충남대학교병원 중구 부지 등은 예상보다 싸게 팔렸다.

부동산 외에도 산업은행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각각 골프회원권(8억원)과 콘도·리조트 회원권(3000만원)을 정리했고, 수자원공사는 항만시설관리권(743억원)을 팔았다. 비핵심·부실 출자회사 지분은 1725억원 규모를 정비했다.

 

임동호 기자  dh5190@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동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