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데일리뉴스
"해외 골프여행, 코로나 이전 대비 13배 늘어"인터파크, 1~2월 해외여행객 분석, 2019년 동기 대비 1000% 이상 증가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인터파크가 올해 1~2월 회사가 판매한 골프 패키지 상품 송출객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40%(13배) 증가했다고 지난 3월 9일 밝혔다.

가장 많이 찾은 해외 골프 여행지는 일본 구마모토로 35%를 차지했다. 이어 태국 방콕 20%, 필리핀 클락 17%, 베트남 다낭 16%, 사이판 5% 등 동남아시아 지역이 뒤를 이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국내 골프장 예약이 어렵고 비용이 인상되면서 골퍼들이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6월 골프팀을 신설해 고객 수요에 맞춰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인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인터파크는 세계 100대 명문 골프장, 잘 관리된 코스, 여름에도 시원한 라운딩, 쾌적한 날씨, 한국프로골프(KPGA) 프로의 필드 레슨, 꽉찬 라운딩, 2인 라운딩 OK, 온천, 료칸, 휴양, 빼어난 자연경관, 관광, 식도락, 럭셔리, 직항, 자유일정, 업계 최저가 보장 등 다양한 혜택을 내걸어 고객들을 모았다.

앞으로 골프전문 업체와 제휴해 다양한 선택지를 고객들이 누릴 수 있게 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카자흐스탄관광청과 협력해 알마티 지역 골프 패키지 등 이색 골프여행 상품도 조만간 출시할 계획이다.

코로나 이전 대비 크게 증가한 해외 골프여행객 <사진=정찬필 기자>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