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데일리뉴스
CGV 골프연습장 사업 진출… 영화사업 넘어 사업모델 다각화 추진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앞으로 필드나 스크린 골프장이 아닌 영화관에서도 “굿 샷”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된다. CJ CGV의 골프 실내연습장 신사업 ‘디 어프로치’를 통해서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CJ CGV는 근시일 내 상영관을 개조한 실내 골프연습장 ‘디 어프로치’를 선보인다. 상영관의 높은 층고를 이용해 기존 스크린 골프장에서 제대로 연습하기 어려웠던 어프로치 샷에 특화된 연습장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미 지난해 10월 CJ CGV는 골프 지점 운영 총괄 포지션의 채용을 진행했다. 1호점 사업장 운영·매출 관리·레슨프로 및 인력 채용 등을 전담하는 업무였다. 구체적인 개점 일정과 상영관 위치는 미정이다. CJ CGV 측은 “고객들에게 차별화되고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영관을 개조해 영화 상영이 아닌 다른 목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21년 CJ CGV는 서울 종로 피카디리1958점의 상영관 2개를 개조해 실내 클라이밍짐 ‘피커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11월에는 구로점의 상영관 2개를 리뉴얼해 피커스 2호점도 공개했다. 종로점에 비해 규모도 확장돼 볼더링 대회도 열 수 있는 규모로 꾸며졌다.

CJ CGV 측은 “종로점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어 2호점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당시 “상영관의 특성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 아이템을 고민해 여가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0월 CJ CGV는 스포츠 브랜드 낫소와 협약을 체결하고 상영관을 멀티그라운드로 개조해 풋살·농구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도 밝혔다.

상영관을 개조해 선보일 실내 골프 연습장 브랜드 '디 어프로치' <사진=cgv>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